•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UN 신장 위구르 방문 조사 요청 불허→허용... 왜?

박정진 기자  |  2019-01-08
인쇄하기-새창



▲ 신장 자치구 내 위구르족 수용 시설을 촬영한 위성 사진 [사진=NEWSIS]


[SOH] 지난달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벌어지는 무슬림 탄압과 관련해 강제 수용 시설을 직접 확인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를 줄곧 거부해온 중국이 갑자기 입장을 바꿨다.


7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달 유엔이 밝힌 위구르 자치구 내 위구르인 탄압 상황 조사를 위한 방문 요청에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CNN에 따르면 지난달 유엔에서는 중국 인권에 대한 청문회가 진행됐다. 회의에 참가한 12개국 이상 국가들은 중국 정부에 신장 지역에서 이뤄지고 있는 위구르인 강제 구금을 비난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당시 회의에서 바첼레트 대표는 유엔에 그간 접수된 우려스러운 보고들에 대해 신장을 방문해 직접 확인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중국에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위구르족 무슬림을 상대로 한 재교육 수용소를 폐쇄하고, 테러리즘에 대처한다는 명분으로 구금하고 있는 위구르족 무슬림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인종차별철폐위에 따르면 당국이 ‘직업훈련센터’라고 주장하는 지역 내 각 수용소에는 최소 100만명의 위구르 무슬림이 구금돼 있다.





▲ [사진=AP/NEWSIS]


중국은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력히 부인했지만 지난 10월, 신장 지역 강제수용 시설을 합법화하며 신장 위구르인들에 대한 탄압을 사실상 인정했다. 중국 당국은 “위구루인들이 ‘극단주의, 분리주의, 테러리즘’의 위험이 있다”면서 이 수용시설은 그들을 ‘교육·개조’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유엔 회원국들은 작년 11월 6일 유엔인권위원회의 조사 기간 도중 수집된 위성사진 증거를 통해 신장 지역에 대규모 강제수용시설이 급히 건설된 사실이 드러나자 중국 당국에 현장 조사 허용을 요구했다.


유엔의 방문 조사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힌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방문단에 대해 “중국 법률을 준수하고 절차를 이행할 것, 유엔 헌장 원칙을 준수하고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거나 주권을 침해하지 말 것,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태도를 취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중화권 언론 <대기원시보>는 중국이 유엔의 신장 방문 요구를 수용한 것과 관련해, 해당 지역에서는 ‘위구르인 탄압 증거 인멸’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기원시보는 신장의 한 소식통과 현지 경찰을 인용해 신장 당국은 지역 내 강제수용시설의 철조망 등을 긴급히 제거 중이며, 약 1500명의 위구르인이 비밀리에 다른 지역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현지의 한 경찰은 “위구르인들을 다른 곳으로 이송한다는 사실을 외부에 누설하지 않겠다는 비밀유지 약정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현지 당국은 주민들에게 수용소에 대한 일체 부정적인 정보를 발설하지 말 것을 강요하며, 이를 어길 경우 수감되거나 가족 3대가 블랙리스트에 등재 될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국제조사단은 앞으로 수 주 내에 신장 지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79 中 동해안에 쓰레기 소각장 대거 추가 건설... 소각 시 오..
이연화 기자
19-03-26
2278 초거대 부채(3.8경원)에 짓눌린 中... 디레버지리 정책 중..
김주혁 기자
19-02-28
2277 中 경제 위기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들
곽제연 기자
19-02-16
2276 무슬림 탄압으로 말 많은 中... 신장자치구에 ‘8000명 훈..
박정진 기자
19-02-14
2275 中 국유기업서 생산된 면역치료 주사제, AIDS에 오염된 채..
하지성 기자
19-02-08
2274 화웨이, 19년 전부터 탈레반에 통신기술 지원
김주혁 기자
19-02-04
2273 멍완저우 체포와 맞물린 中 물리학자의 죽음... 알고 보니..
박정진 기자
19-01-28
2272 베이징大 교수, “양안통일은 어려워”... 왜?
박정진 기자
19-01-25
2271 中 공산당, ‘사회 불만 폭증’으로 ‘정권 붕괴’ 우려
김주혁 기자
19-01-23
2270 화웨이... 이란과의 거래 위해 ‘두 개 위장회사’ 운영
곽제연 기자
19-01-16
글쓰기
329,022,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