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그림] 탈북소년 장길수 군의 그림

관리자  |  2005-06-23
인쇄하기-새창

아래는 2001년 베이징 주재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에 진입하여 한국으로 입국한 장길수 소년과 그의 가족들의 도움으로 발표된 수기 '눈물로 그린 무지개'의 실린 그림 중 일부입니다.


"나는 배고픔을 견디다 못해 중국으로 건너가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국경을 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두만강을 건너다 잡히면 심한 고문과 강제 노동에 시달리므로 죽음을 각오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에서의 생활 역시 어렵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일자리 얻기가 어려워 여기저기 떠돌아다녀야 했고, 구걸도 해야 했습니다. 그것도 공안에 걸리지 않기 위해 주로 밤에만 돌아다녀야 했습니다. 하지만 마음속엔 늘 북조선에 계신 아버지와 형님에 대한 걱정으로 눈물 마를 날이 없습니다." - 장길수의 글 중에서


























對중국 단파방송 - SOH 희망지성
http://www.soundofhope.or.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 "중국에서의 삶은 천국이아니고 지옥이었습니다." [13]
관리자
05-12-02
15 인신매매, 그 아픔의 현주소 [12]
관리자
05-12-02
14 [그림] 탈북소년 장길수 군의 그림 [10]
관리자
05-06-23
13 [포토] 북한 대학살 사진전 [46]
관리자
05-06-23
12 “내가 중국서 목격한 탈북자 공개처형” [2]
관리자
05-06-17
11 강철환 기자의 <수용소의 노래> 발췌본 [1]
관리자
05-06-16
10 "김정일은 악마 그 자체, 영하 35도에 발가벗겨 고문" [33]
관리자
05-06-03
9 [포토] 북한 중부도시 장마당의 아이들
관리자
05-05-31
8 [포토] 탈북자 사진들 [8]
관리자
05-05-31
7 [포토] 먹을 것이 없어 죽어가는 판에 어떻게 병원에 가.... [7]
관리자
05-05-31
12
글쓰기
405,43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