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홍콩 정부에 민족당 해산 압박... ‘일국양제’ 위기?

한지연 기자  |  2019-02-27
인쇄하기-새창



▲ 앤디 찬 홍콩민족당 대표 [사진=AP/NEWSIS]


[SOH] 중국이 홍콩 자치권에 대한 간섭을 강화하면서, 홍콩 민주파를 중심으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침해 비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중국이 홍콩 야당인 민족당의 해산을 압박하고 나서 갈등이 한층 커질 전망이다.


27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중국 중앙정부가 공식 서한을 보내 홍콩민족당 해산 문제를 보고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이번 요구는 람 장관이 지난해 9월 홍콩민족당이 국가안보와 공공안전 등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정당 활동을 금지데 따른 것이다. 홍콩은 2017년 친중 성향의 캐리 람 정부가 들어 선 후 중국의 정치적 간섭과 압박이 계속 강화되고 있다.


존리 홍콩 보안국장은 당시 “사단조례 8조에 의거해 홍콩민족당의 활동금지를 명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홍콩 정부의 명령에 따라 홍콩민족당의 당원으로 활동하거나 홍콩민족당이 주최한 집회에 참가하는 행위, 이 정당을 후원하는 행위 등이 모두 금지되며, 이를 어길 경우 최고 3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SCMP는 홍콩이 1997년 중국에 귀속된 이후 정당의 활동이 법에 의해 강제로 중단된 것은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홍콩민족당은 이에 반발해 람 장관에게 이의를 제기했지만, 람 장관 측은 최근 이를 거부했다.


홍콩민족당은 지난 2014년 홍콩 도심에서 벌어진 대규모 민주화 요구 시위인 ‘우산 혁명’의 정신을 살려 2016년 3월 설립된 정당으로, ‘일국양제’, ‘자주 국가, 홍콩 독립’을 주장하고 있다.


일국양제는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후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에는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 것을 말한다.


한편, 중국이 홍콩 정부에 홍콩민족당 해산 상황 보고를 요구한 데 대해, ‘일국양제 침해’라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홍콩 행정장관은 중국 중앙정부에 연례 보고를 해왔지만, 특정 사안에 대해 중국 중앙정부가 공식 서한을 보내 보고를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17 習 1인 독재 비판해 온 칭화대 법대 교수, 정직 처분
박정진 기자
19-04-05
2116 中 인권변호사, 신분증 없어 공안에 체포... “당국의 권..
도현준 기자
19-04-05
2115 中 ‘인터넷 차르’의 몰락... 루웨이 전 선전부 부부장,..
권성민 기자
19-03-26
2114 시진핑, 美 무역협상 방문시 국빈방문 고집... 왜?
김주혁 기자
19-03-25
2113 中, 美 인권탄압 비난에 ‘백서’발표해 정당성 주장
도현준 기자
19-03-19
2112 中 CCTV 계열사 ‘외국대리인등록법’ 적용... 對美 프로..
김주혁 기자
19-03-18
2111 中 올해 兩會서 ‘국가정책 이견 표출’ 많아져
권민호 기자
19-03-15
2110 中 兩會 프로파간다... 외신 기자 ‘거수 사진’으로 공개..
김주혁 기자
19-03-13
2109 中 지도부, 양회서 ‘다양한 위험과 도전 직면’ 강조
김주혁 기자
19-03-06
글쓰기
331,040,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