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경찰, 언론 자유 제한... “정부 등록 언론사만 취재 허용”

디지털뉴스팀  |  2020-09-29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홍콩 경찰이 정부에 등록된 언론사에 대해서만 취재를 허용하겠다고 발표해 언론계와 민주 진영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3일 명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 ‘경찰통례’ 규정을 바꿔 정부신문처 보도발표시스템(GNMIS)에 등록되거나 국제적으로 잘 알려진 저명 외국 언론사에만 취재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관련 서한을 22일 밤 홍콩기자협회 등 홍콩 4개 언론단체에 발송했다.


경찰은 ‘가짜 언론인의 공무 수행 방해’를 이번 조치의 이유로 내세웠다. 그러나 언론계와 민주 진영은 “명백한 언론 자유 탄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비등록 언론사 기자는 불법 시위 현장 등에서 체포될 수 있으며, 경찰 통제선 내에서 진행되는 취재와 인터뷰, 기자회견 등에 참여할 수 없다.


양젠싱(楊健興) 홍콩기자협회 회장은 23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경찰의 이번 조치는 향후 (기자들에 대한) 구속과 영장 발부를 쉽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본법이 보장한 언론 자유 침해  관련 의견을 수렴해 향후 법적 대응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8개 언론단체도 언론 자유는 경찰이 부여하는 게 아니라며 이번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이번 조치는 공식적인 언론 허가제와 다를 바 없다면서 언론과 취재 자유에 대한 침해”라고 규탄했다.


정부신문처 보도발표시스템에는 현재 205개 매체가 등록돼 있다. / 경향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74 시진핑, 당내 반발 세력 비난... 분열 커지나?
한지연 기자
20-12-21
2273 스왈웰 성 스캔들로 확인된 中共의 美 전복 음모
강주연 인턴기자
20-12-14
2272 美 대선, 中 투표용지 개입 고발자... 시진핑에 숙청된 고..
도현준 기자
20-12-09
2271 바이든 고문과 CNN 사회자, 中 프로파간다 회의 참가
김주혁 기자
20-12-07
2270 中, 美 대선 개입 위해 ‘위조 투표용지’ 대량 제작
디지털뉴스팀
20-12-02
2269 홍콩 민주 아이콘 조슈아 웡 등 법정 구금
강주연 인턴기자
20-11-25
2268 헌터 바이든, 中 상하이 거래처에서 600만 달러 받아
김주혁 기자
20-11-25
2267 中共 ‘우호·자매도시 사업’... ‘친선’ 가장한 침투..
디지털뉴스팀
20-11-24
2266 대만 학자 “바이든은 오바마 2.0”... 美 전 정부 親中..
편집부
20-11-17
2265 WSJ “習, 앤트그룹 상장 중단 지시”... 마윈 정부 비판..
도현준 기자
20-11-16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