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사태 무력 개입 노리는 中... 광저우서 대규모 대테러 훈련 진행

이연화 기자  |  2019-11-20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홍콩시위를 '급진 폭력 범죄'로 규정하며 경찰의 시위 무력진압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가운데, 중국의 관영 언론과 군, 경찰 등이 홍콩 사태에 대한 전방위 압박 강화에 맹공을 퍼붓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과 인접한 광저우(廣州)에서는 홍콩 시위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대규모 대테러 훈련이 진행됐다.


18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와 홍콩 명보(明報) 등에 따르면 광저우시 반테러공작 영도소조는 전날 오전 황푸(黃埔)구에서 '주췌(朱雀)'라는 작전명 하에 대테러공격팀 11개, 황푸구 대테러팀, 중국석유석유화학 광저우 분사 등 기업의 대테러 전담팀 등 1000명을 동원한 가운데 대규모 대(對)테러 훈련을 벌였다.


실전을 방불케 하는 이번 훈련에서는 △테러범 진압 △폭발물 처리 △화재 및 유해 화학물질 대응 등 5개의 테러 상황에 맞춰 훈련이 진행됐다.


광저우 공안국은 급속도로 발전하는 테러 활동에 대응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실시했다고 훈련 취지를 밝혔으며, 해당 내용 역시 시가지 대치 상황을 상정해 이뤄지는 등 홍콩시위를 겨냥한 요소가 많이 눈에 띄었다.


전문가와 일부 언론들은 이번 훈련이 중국 당국의 무력 개입 가능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뤄진 데 대해 ‘홍콩 시위대를 향한 경고’로 해석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특히 지난 16일 중국 인민해방군 약 60여명이 주룽탕(九龍塘) 주둔지에서 나와 시위대가 차량 통행을 막기 위해 침례대학 앞길 도로에 설치한 장애물을 치운 다음 날 진행돼 관심이 쏠렸다.


당시 청소는 홍콩 정부의 승인없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홍콩 안팎에서는 인민해방군이 홍콩시위 사태에 관여할 수 있으며 무력투입까지 가능하다는 ‘경고’ 메시지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위대와의 충돌은 없었지만 인민해방군이 모습을 드러낸 것만으로도 시위대를 압박하기 충분했다.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은 홍콩 정부의 요청이나 중앙정부의 승인 없이 주둔지 밖으로 나올 수 없기 때문이다.


1996년 홍콩 반환 이후 인민해방군이 주둔지를 벗어난 것은 지난해 가을 태풍 피해 복구 작업이 처음이었다.


홍콩 주둔둔법 9조에 따르면 홍콩 주둔군은 정부의 승인없이 홍콩 특별행정구의 지방 사무에 간여할 수 없다.


또 14조는 “만일 홍콩이 주둔 해방군이 사회 치안 유지나 재해 구조에 협조가 필요할 경우 우선 중앙정부의 비준을 청구해야 하며 주둔군은 중앙군사위원회의 명령에 따라 막사를 나와 임무를 집행하며 임무 완수 후 즉시 주둔지로 돌아가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군의 이번 행동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조속한 질서 회복’을 강조하고, 시위대를 ‘폭력범죄 분자’로 규정한 직후 이뤄진 것이어서, 홍콩 사태에 대한 중국의 무력 개입 압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 관영 매체도 홍콩 시위대를 향한 경고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6일부터 사흘 연속 1면 논평을 통해 “일국양제(一國兩制) 마지노선에 대한 도전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면서 홍콩 시위대를 강력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콩 시위는 이미 단순한 시위가 아닌 ‘일국양제’와 ‘홍콩의 법치’를 놓고 벌이는 투쟁이 됐다”며 홍콩 시위대를 법치를 망치는 폭도이자 진압돼야 할 세력으로 규정했다.


인민일보의 이 같은 주장은 지난 14일 브라질에서 열린 '브릭스(BRICS·신흥 경제 5개국)'에서 시 주석의 발언과 일치한다.


시 주석은 당시 “홍콩에서 일어난 지속적인 폭력 범죄 행위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심각하게 파괴했다”면서 “홍콩 경찰이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고, 폭력적인 범죄자를 처벌하는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부 언론들은 중국 최고 지도자가 국제 행사에서 내부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시 주석이 사실상 홍콩 시위대에 최후통첩한 것으로 풀이했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80 習 주석, 가짜 정보로 정세 오인... 홍콩 선거 대패에 충..
김주혁 기자
19-12-05
2179 지중파(知中派) 교수, “中共은 더 이상 방법이 없음을 알..
김주혁 기자
19-12-04
2178 “신장 위구르 탄압은 파룬궁 박해 모방한 것”
구본석 기자
19-12-03
2177 中 기밀 문서 누설... '신장 강제수용소 탄압' 확인
김주혁 기자
19-11-28
2176 홍콩 사태 무력 개입 노리는 中... 광저우서 대규모 대테..
이연화 기자
19-11-20
2175 反中 서적 판매로 구속 중인 구이민하이... 스웨덴 언론자..
하지성 기자
19-11-16
2174 [영상] 홍콩, ‘자살’로 내몰리는 시위 사망자 ↑... “..
박정진 기자
19-11-11
2173 中 4중전회 통해 ‘홍콩 탄압 기반’ 강화
박정진 기자
19-11-01
2172 美에 망명 중인 中 부호... 美 정부에 4가지 反 공산당 대..
박정진 기자
19-10-28
2171 中 전문가... 홍콩 언론, 習 후계자 지명 보도 부정
김주혁 기자
19-10-28
글쓰기
347,160,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