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前 베이징대 교수, 공산당 최고 지도부에 ‘자산 공개’ 요구

이연화 기자  |  2019-12-26
인쇄하기-새창



▲ 정예푸(鄭也夫) 전 중국 베이징대 사회학부 교수 [사진=Epoctimes]


[SOH] 정예푸(鄭也夫) 전 중국 베이징대 사회학부 교수는 최근, 중국 최고 지도부인 중앙 정치국의 상무위원 7명에게 반부패의 일환으로 자산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정 전 교수는 지난 22일, 중국어 인터넷 매체인 ‘종람중국(縱覧中國)’에 기고한 글에서 2016년 세계 153개 국가와 지역 정부는 반부패 대책의 일환으로 공무원의 ‘자산 공개 제도’를 확립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공정, 평화, 저비용, 이데올로기에 관계없다’는 장점을 가진 이 제도에 반해 ‘중국 당국은 ‘숙청’이라는 방법으로 부패 간부를 단속해 왔다’고 지적했다.


정 전 교수는 중국 당국의 부패 단속 방법은 “비용이 많이 들 뿐 아니라 불공정하고, 적발되지 않은 간부의 청렴결백을 증명할 수 없어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한다”고 비난했다.


중국 정부는 1988년의 양회(전국 인민대표대회와 전국 인민 정치 협상회의)에서, 공무원의 자산 공개 제도 도입에 대해 논의했지만, 3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에 대한 방안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


정 전 교수는 이에 대해 “중국 정권은 처음부터 이 제도를 도입할 의사가 없었을 것이며, 단속되지 않은 많은 부패 관료들도 이 제도를 반대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기고문을 통해 차이나 세븐으로 불리는 중앙 정치국 상무위원 7명에 대해, “스스로 자산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정 전 교수는 지난해 말, 중국 공산당이 ‘역사에서 사라질 것’이라고 발언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인터넷 평론문을 통해, “중국 공산당 정권은 지난 70년간 국민에게 엄청난 재앙을 안겼다”며, 하루속히 역사에서 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11 習 당국, 장쩌민파 공안부 차관 조사
김주혁 기자
20-04-29
2210 中 당국, 아내 긴급 입원 후에도 왕취엔장 베이징행 저지
하지성 기자
20-04-28
2209 ‘709 검거’로 복역 후 출소한 왕취엔장 변호사... 가족 ....
이연화 기자
20-04-27
2208 臺 정부, 백악관서 신분 속인 중공 매체 기자에 거액 벌....
박정진 기자
20-04-24
2207 우한폐렴 책임 거부하는 中... 발원 관련 논문 검열 강화
이연화 기자
20-04-16
2206 우한폐렴 경고한 리원량 동료, 당국 비판 인터뷰 후 실종
구본석 기자
20-04-15
2205 출소한 왕취엔장 변호사... 당국에 의해 다시 격리
김주혁 기자
20-04-07
2204 中 후베이성, 우한폐렴 확산 3개월 전 모의 방역훈련.......
구본석 기자
20-04-06
2203 시진핑 비난죄로 체포된 런즈창... 단식투쟁 중 심부전....
김주혁 기자
20-04-02
2202 전 세계에 빗장 건 우한폐렴 발원국... 외국인 입국 사....
디지털뉴스팀
20-03-27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2,952,062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