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수능수석 예비대학생, "부드러우면서도 힘이 느껴지는 공연"

편집부  |  2011-01-23
인쇄하기-새창


[SOH] 23일 일요일 오후 많은 대구 시민들이 션윈 공연이 열리고 있는 수성 아트피아를 찾았습니다. 관객들은 무용수들의 춤사위에 박수로 환호하거나 익살스런 제스쳐에 웃음을 보내며 공연을 즐겼습니다.


대구지역 수능 수석을 차지한 홍승미(洪承美)양은 선생님의 소개로 공연장을 찾았습니다. 공연 소감을 묻자 홍양은 색채가 예쁘고 역동적인 장면들이 많이 재밌었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선생님 말씀대로 정말 너무 예쁘고 중국 전체 역사 흐름대로 따라 가니까 이해하기도 쉬웠구요, 색채가 되게 예쁘고 역동적인 장면들도 많아서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홍양은 무용이 힘이 느껴지면서도 부드러워 눈을 뗄 수 없었다고 감탄한 어조로 말했습니다.


(음성) (무용수들의 동작이) 되게 부드러우면서 힘도 되게 느껴지고 손 끝까지 다 힘이 느껴지는 거예요, 되게 부드럽게 흘러가는데도. 무용수들도 너무 아름다우시고 춤도 너무 예뻐서 눈도 못 떼고 계속 봤어요.


홍양은 또 색체의 아름다움이 잘 조화돼 보는 사람도 즐겁고, 문화도 같이 알아갈 수 있는 공연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동료 스님들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구봉선원(九峰禪院)의 보운(寶雲) 스님은 천상을 드나드는 느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우리 진정한 불자들이 꼭 이것을 한 번 봤으면 좋겠고, 스님들이라든지 간에 종교를 떠나서 이 공연은 한번 꼭 우리 국민들이 다 봐가지고 이렇게 수행하는 마음으로 갔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공연을 보면서 천상에 드나드는 그런 기분으로 봐 가지고 가슴이 벅찼습니다. 꼭 누구나 한번 봤으면 좋겠어요.


안과의사인 심창보(沈昶輔) 씨는 다른 공연과 달리 깊이가 느껴진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다른 공연과 다르게 깊이가 있는 것 같고, 또 예술단 각 단원마다 내적인 깊이가 있는 것 같아서 아주 의미있게 봤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0 대학 교수, “꿈속의 일을 현실로 보여주는 듯”
편집부
11-01-23
229 CFP, "세심한 준비가 엿보이는 공연"
편집부
11-01-23
228 수능수석 예비대학생, "부드러우면서도 힘이 느껴지는 ....
편집부
11-01-23
227 라디오 DJ, “감동을 간직하려면 션윈을 봐야”
편집부
11-01-23
226 국악과 교수, “마음을 열라는 메시지를 주는 듯”
편집부
11-01-23
225 한복 디자이너, ‘정리정돈이 잘된 느낌이 드는 공연‘
편집부
11-01-23
224 국악원 원장, ‘오래도록 기억될 공연’
편집부
11-01-23
223 ‘션윈, 중국 문화의 이해를 높이는 공연‘
편집부
11-01-23
222 션윈 관람은 ‘칙사 대접받는 기분’
편집부
11-01-23
221 고종황제 증손녀, '花盆鞋 구두 신어보고 싶어'
편집부
11-01-22
글쓰기
400,720,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