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평통자문위원, “세상 부귀영화의 무상함 느꼈다”

편집부  |  2011-01-30
인쇄하기-새창


[SOH] 29일 저녁 중국의 오천년 역사의 순수 전통문화를 알리는 션윈공연이 고양 아람누리 극장에서 열렸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사회 각개 인사들이 이곳을 찾아 웃음과 박수로 공연에 호응했습니다.

 

대통령을 자문하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최상수 자문위원도 지인의 초청으로 29일 저녁 아람누리 극장을 찾았습니다. 중국 고전 무용을 관람하기는 생애 처음이라고 밝힌 최 위원은 공연을 통해 거대하고 깊이가 있으면서도 다양한 세대의 중국역사가 표현돼 감명이 깊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음성) “중국 고전 무용은 제가 태어나서 70여년 만에 처음 공연을 보게 됐습니다. 대단히 웅장하고 깊은 중국 역사의 여러가지 세대적인 것을 잘 묘사하고 해서 큰 도움이 되고 감명이 깊었습니다.

 

최 위원은 프로그램 중 특히 노래 가사 중, 세상 부귀영화의 무상함과 진실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면서 전 세계에 이 같은 교훈이 널리 알려지기를 희망했습니다.

 

(음성) “특히 맘에 드는 것은 글귀 중에서 '이 세상의 부귀영화, 재산이 아무리 많더라도 그건 헛된 일이고, 오직 진실만이 천상으로 올라갈 수 있다'는 그것이 우리 국민 모두에게, 한국뿐 아니고 세계 모두에게 진실을 승리한다는 그런 좋은 교훈을 전 국민에게 전파하면 좋겠습니다.

 

최 위원과 함께 공연을 관람한 서울 오페라단 김봉임(金鳳任) 단장은 지인의 소개로 많은 기대를 가지고 공연장을 찾았습니다.

 

김 단장은 무용수들의 동작에서 수많은 연습과 노력의 흔적을 역력히 느낄 수 있어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음성) “감상을 하는 가운데서 굉장히 감동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리고 저렇게 하기 까지 얼마나 많은 연습과 훈련이 필요했느냐, 극체 예술의 표현이었습니다. 아주 박력있고요, 조금의 쉴 틈이 없이 전개되는 예술의 장르를 볼 때 감동이 깊었습니다.

 

35년 간 오페라단을 이끌었다는 김 단장은 공연의 무대배경과 의상의 색채와 흐름이 빈틈없이 자연스러웠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음성) “무대예술과 의상의 색채라든지, 흐름에 조금도 어색함이 없었습니다. 저도 오페라를 35년동안 했기 때문에 많은 의상을 우리 공연할 때마다 연구하고 보고 세계적으로 다니면서 많은 연구를 했는데, 이번 션윈예술단의 무용의상이라든지, 무대배경이라든지, 진행이라든지 조금도 빈틈이 없이, 하자가 없이 너무 잘하고 있는 것 같아요.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0 前 대학총장, “노래와 무용 속에 들어있는 심오함 느껴”
편집부
11-01-30
239 평통자문위원, “세상 부귀영화의 무상함 느꼈다”
편집부
11-01-30
238 라이온스클럽 위원장, “중국을 다시 보게 됐어요”
편집부
11-01-30
237 은행 지점장, “이런 공연이 있다는 것이 놀라워”
편집부
11-01-30
236 병원 이사장, “션윈, 치유효과도 있을 것”
편집부
11-01-26
235 출판사 대표, "맑고 선한 기운 느낄 수 있어"
편집부
11-01-26
234 션윈 대구공연, 환호 속에 막 내려
편집부
11-01-26
233 외국인 부부, "환상적이고 놀라움이 가득한 시간"
편집부
11-01-25
232 갤러리 대표, “조카들이 눈을 떼지 못해요”
편집부
11-01-25
231 관현악 전공 교수, “볼 때마다 새로워지는 공연”
편집부
11-01-25
글쓰기
405,53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