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한국학 교수, '인간의 순수함 나타내'

편집부  |  2012-03-05
인쇄하기-새창


[SOH] 3일 저녁 안양아트센터를 찾은 션윈공연 관객들은 5000년 중국문화의 부활을 즐겼습니다.


마틴 프로스트 파리7대학 한국학과 교수는 인간의 순수함을 잘 나타낸 점이 감동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가장 감동적이었던 면은 인간의 순수함을 잘 나타낸 점이었습니다. 그 에너지 속에서 인간이란 참 자연스럽게 움직이면서 특별히 대단한 철학이 아니고 참 마음에서 (우러 나오는) 그 흐름이 참 대단한 것 같았어요.


프로스트 교수는 공연이 여러 장면을 보면서 여행하는 느낌이 들어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살면서 느낄 수 있는 점, 볼 수 있는 예술의 여러 요소가 잘 조화되어서 그 면에서도 참 좋았지만, 프랑스 사람에게는 보통 공연은 대개 한 가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음악이면 음악, 무용이면 무용, 한 가지 속에서만 들어가서 집중해서 들어 가는데, 여기는 좀 여행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여러 장면을 보게 되고 감상할 수 있게 되어서 대단히 좋은 점이었고 감사드리는 마음이예요.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상임대표는 중국문화를 전반적으로 소개한다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음성) “중국문화를 전반적으로 다 골고루 소개한다는 느낌이 드네요. 음악, 무대미술 내지는 아주 다양한 복식같은 의상까지.. 그리고 우리나라 문화하고 굉장히 밀접하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하게 되면서 중국문화를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굉장히 노력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아주 멋졌습니다


이 대표는 중국문화가 다양하고 우리와 밀접하기 때문에 편안하면서도 가깝게 느껴지는 공연이었다면서 중국문화가 지금까지 알아왔던 것보다 훨씬 친숙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0 한국학 교수, '인간의 순수함 나타내'
편집부
12-03-05
259 대장금 작가, ‘션윈 음악은 감성을 울려’
편집부
12-03-04
258 예술학교 교수, ‘전통은 위대하다’
편집부
12-03-04
257 도의원, ‘순수함을 되찾을 수 있는 계기’
편집부
12-03-04
256 한국무용가, ‘내면적 의식이 보여준 감동’
편집부
12-03-02
255 병원장, ‘문화적 자산 중요성 깨달아’
편집부
12-03-02
254 초등학교장, ‘저렇게 아름다울 수 있구나!’
편집부
12-03-02
253 합장단 지휘자, ‘전율을 느꼈다’
편집부
12-02-29
252 오케스트라 지휘자, 션윈 오케스트라에 반해
편집부
12-02-29
251 국악회장, ‘션윈공연은 신의 세계를 표현한 듯’
편집부
12-02-27
글쓰기
405,53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