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공연 관람 내내 가슴이 벅차고 전율을 느꼈다”

편집부  |  2013-04-10
인쇄하기-새창

[SOH] 매년 전 세계를 순회하며 중국 공산화 이후 점차 소실돼 가는 중국의 전통 문화를 알리고 있는 션윈공연이 한국에서 대구 공연 일정을 마치고 국가 주요 산업도시인 창원에서 공연을 펼쳤습니다.


9일 창원에서 최고의 시설을 자랑하는 성산아트홀 대극장에는 2시부터 시작되는 낮 공연을 보기 위해 사회 각 층의 많은 시민들이 공연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공연 시작 예정 시간보다 일찍 도착한 시민들은 션윈공연 안내 책자를 보며 차분한 모습으로 공연 시작을 기다렸습니다.


이날 공연을 관람한 부산 금련사 자연치유센터를 운영하는 허윤경 대표는 올해로 세 번째 션윈 공연을 보고 있다면서 공연을 볼 때마다 특별한 감수와 벅찬 감동이 느껴진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음성) “정말 가슴이 벅차고 전율이 흘렀어요. 매번 공연을 볼 때마다 느끼는 건데 아..정말 인간이 저렇게 만들 수 있는가 하는 생각도 들고 이 공연은 단순한 그냥 눈을 즐겁게 해주는 공연이 아니고 그 안에 강력한 메시지 같은 걸 느낄 수가 있거든요.”


그녀는 공연을 볼 때마다 현재의 중국 사회에서는 접하기 힘든 순수함과 진실 그리고 깊은 내포가 각 작품 속에 깃들어 있음을 느낀다면서 현재 중국의 상황을 볼 때 션윈공연이 중국에 전해진다면 참된 평화와 안정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음성) “지금 현재 중국이 가지고 있는 그 화려한 ..민족..저기 소수민족이지만 개인 개인이 가지고 있는 민족의 문화들을 하나같이 다 꽃피워 가지고 문화의 다양성을 느낄 수가 있고 또 제가 중국에 가끔씩 여행을 가는데 가서보면 좀 안탑깝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저들에게 그 고유의 민족문화들을 하나하나 다 살려서 정말 옛날의 문화혁명 이전에 그런 그 문화들을 다시 한 번 꽃피웠으면 하는 그런 아쉬움이 늘 있었고 지금은 제가 중국에 가보면 너무 이 공산주의에 대한 그 문화들이 정신들이 많이 죽어있다고 생각하고 물질문명은 너무 팽배했기 때문에 중국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그 과거에 가졌던 그 화려한 문화들이 다시 살아나고 계승되었으면 하는 큰 바람이 있습니다.”


허 대표는 션윈 공연은 단순한 표면적인 화려함과 즐거움이 강조되는 다른 공연들과는 달리 공연이 끝난 뒤에도 깊은 여운과 사색을 갖게 하는 특별함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음성) “제가 이 공연을 볼 때 마다 느끼는 건데 어떤 어.. 우리가 신의 메시지를 인간을 통해서 우리들에게 알려주는 중간의 역할을 이 공연이 한다는 그런 느낌을 제가 매번 받았거든요. 우리가 깊이 사실 고요해지면 신의 음성을 들을 수 있다고 하는데 어쩌면 우리가 너무 바쁜 세상에 살아가지만 신이 만약에 우리 인간에게 바란다면 무엇을 바랄까 그리고 무엇을 전달해 주고 싶을까.. 그래서 그 어떤 물론 현실적인 풍요로움도 좋지만 살아가면서 가지고 있는 그 정신에 대한 어떤 그런 신의 속성들을 우리가 닮아가고 또 그런 강력한 메시지를 이 공연을 통해서 아마 전달하고 싶지 않았을까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허윤경 대표는 현재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는 자국의 경제적 이익과 보호를 최우선에 두면서 진정한 인간다운 정신과 기본적 도덕 기준을 잃어가고 있다면서 션윈공연은 단순한 문화공연이 아닌 전 세계인들이 오랫동안 잃어버린 그리고 날로 사라져가는 인간의 기본적 도덕과 정신의 맥을 일깨워주는 특별함을 선사하는 공연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0 무용과 배경, 음악의 조화에 현실과 이상을 넘나드는 경이..
편집부
13-04-12
269 오천년 중국 전통 문화 속에서 인류의 희망이 느껴져...!
편집부
13-04-10
268 “공연 관람 내내 가슴이 벅차고 전율을 느꼈다”
편집부
13-04-10
266 獨 작가, ‘3일간 연속 관람했다’
편집부
13-04-04
265 오페라 전문지 편집장, ‘션윈은 위대한 전통문화’
편집부
13-04-01
264 션윈 오케스트라, 카네기 홀에서 데뷔
편집부
12-10-19
263 中 관리, ‘중공 수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편집부
12-04-27
262 예술단 단장, ‘행복하고 환상적’
편집부
12-03-05
261 오페라단 단장, ‘대단한 힘을 주는 공연’
편집부
12-03-05
글쓰기
387,550,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