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잡지, ‘美 대사관∙영사관 진입 방법’ 설명

편집부  |  2012-05-09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에서는 현재 미국 대사관과 영사관이 ‘중국에서 가장 안전한 장소’로 불리고 있습니다. 왕리쥔 전 충칭시 공안국장의 미국 총영사관 진입에 이은 천광청 인권변호사의 미국 대사관 진입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이 ‘안전한 장소’에 뛰어드는 방법으로 홍콩 전자 매거진 양광시무(陽光時務)는 3일 ‘미 영사관 뛰어들기 설명서’를 게재했습니다.


설명서는 ‘적절한 방법으로’ 뛰어드는 방법을 강조한 다음, 난민신청 또는 정치적 망명을 할 때의 제반조건을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또 지금까지 이 같은 방법으로 외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에 뛰어든 유명인들의 명단도 게재했습니다. 물론 왕리쥔과 천광청 이름도 포함돼 있습니다. 또 미 대사관과 영사관 소재지, 전화번호 등도 명기되어 있습니다.


또 대만을 여행하는 중국인 관광객도 잊지 않고 설명서 마지막에 대만에 소재한 ‘미국 재 대만협회(米国在台湾協会)’ 연락처도 기재되어 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2 서유기에 나온 '인삼과', 마트에 등장?
편집부
13-03-13
71 마오쩌둥 운문 대기오염 버전, 양회에서 화제
편집부
13-03-12
70 中, 신장서 ‘노아의 방주’ 건설중
편집부
12-12-04
69 대륙의 뇌물수수 수법
편집부
12-11-28
68 파룬궁에 대한 서울시의 오버?
편집부
12-11-22
67 신장 자치구, 못생긴 여신상 철거
편집부
12-08-21
66 홍콩잡지, ‘美 대사관∙영사관 진입 방법’ 설명
편집부
12-05-09
65 난징서 두꺼비떼 출현
편집부
12-05-03
64 中, ‘저우융캉 처벌하라’ 현수막 등장
편집부
12-04-23
63 中 칭하이성에 운석우 내려
편집부
12-03-15
글쓰기
385,215,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