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경제 전문가 “바이든 승리시 위안화 가치 오를 것”

김주혁 기자  |  2020-11-06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미국 대선 개표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중국 위안화가 크게 변동했다. 11월 3일 오후 9시경 플로리다 주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투표가 실시되자, 중국 위안화 역외시장 환율은 0.14975달러에서 0.14831달러로 급락해 수분 만에 1% 하락했다.


개표작업이 계속되자 위안화는 올라 11월 4일 오전 6시 0.15027달러에 달했다. 이 숫자는 9시간 전보다 1.3% 높아 올해 최고치에 가까웠다. 이후 환율은 하루 내내 안정됐다.


이에 대해 미 사우스캐롤라이나대 경영학 교수 셰톈은 중국 정부는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바라고 있으며, 투자자들은 바이든이 승리하면 위안화 가치는 올라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셰 교수는 언론과의 이 메일 인터뷰에서,  “이들(위안화 투자자)이 트럼프가 앞서고 있는 여론조사 수치를 보면 역외시장의 위안화는 하락했고 중국 내 위안화도 다소 하락했다”고 말했다.


국제 투자자문사 마크 인베스트먼트(Merk Investments) 선임 애널리스트 닉 리스(Nick Reece)도 미 대선이  위안화 환율에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리스는 에포크타임스 전화 인터뷰에서 “위안화는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 재선의 리스크로 팔렸을 것”이라며, “바이든이 승리할 것으로 예상된 후 개표가 진행되고 접전이 예상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위안화는 상당히 팔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 위안화는 2019년 9월 4일 미국 중무역전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지난 10년간 최저치인 0.13930달러로 하락했다. 미 당국자들은 중국 정부가 위안화 환율을 조작했다고 비난했다.


미 중 양국 정부는 2020년 1월 15일 위안화의 절상의 약속을 포함한 무역협정 1단계에 조인했다. 그 후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경제는 불안해졌다.


위안화는 지난 5월 18일 0.13962달러로 하락해 지난 1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이후 세계 경제가 팬데믹에서 회복되면서 조금씩 상승하고 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92 中 징둥닷컴... 당국 기술기업 규제에 자회사 상장 포기
디지털뉴스팀
21-04-03
1091 알리바바 제친 中 판둬둬... 창업자, 돌연 사임 발표
강주연 기자
21-03-23
1090 中 당국에 찍힌 앤트그룹... CEO 사임
디지털뉴스팀
21-03-13
1089 中, 반독점법 개정... IT기업 규제 강화
디지털뉴스팀
21-03-11
1088 中 ‘반도체 굴기’ 일장춘몽... 22조원 반도체 사업 접기..
박정진 기자
21-03-02
1087 시진핑, ‘탈빈곤’ 전면 달성... 각지 시민 “황당한 거..
김주혁 기자
21-03-01
1086 궈원구이... 中共 ‘아시아 정복 비밀 계획’ 폭로
미디어뉴스팀
21-02-24
1085 중국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
리준(Li Jun) 선
21-02-20
1084 中, 호주산 석탄 수입금지... ‘난방 대란’으로 부메랑
구본석 기자
21-02-11
1083 中 학자, GDP 목표 설정 철폐 제안
김주혁 기자
21-02-02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