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트럼프 행정부, 中 9개사 ‘거래제한 기업’ 지정... “中共군과 연관”

디지털뉴스팀  |  2021-01-15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집권 종료를 앞둔 가운데에서도 중국공산당(이하 중공)에 대한 제재를 늦추지 않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전자제품 제조업체 샤오미 등 9개 기업을 중공군과 연관됐다는 이유로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올렸다.


미 국방부는 샤오미를 포함, 국영 항공기 제조사인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 등 9개 회사가 중공군의 군사력 강화에 이용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들 중국 기업은 미국의 개인·단체(기업)·기관투자자의 투자가 전면 금지되며, 이날 강화된 행정명령에 따라 오는 11월 11일까지 미국인들은 보유지분을 모두 처분해야 한다.


미 국방부는 1999년 제정된 법률에 따라 중공군이 소유하거나 통제하는 기업 목록을 작성해야 한다.


지금까지 이 목록에 오른 중국기업은 중국 최대의 반도체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와 국영석유대기업 중국해양석유(CNOOC) 등 35개사다. 여기에 이날 9개사가 추가되면서 총 44개 기업으로 늘어났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발효된 중공군 연계 중국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의 개정 강화판 명령에도 서명했다.


개정된 행정명령은 신규투자는 물론 보유 중인 지분도 전면 처분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사실상 중공군에 관련된 중국기업들을 미국 자본시장에서 지워버리겠다는 것이다.


이들 기업의 규모와 중국에서 위상을 고려하면, 중공 경제에 대한 엄청난 타격으로 풀이된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성명을 발표해 중공의 남중국해 군사기지 건설 등 불법행위에 연루된 중공 및 중공군 관리와 국영기업 임원 등에 대해 비자제한 등 추가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국제법에 따라 불법으로 규정된 중공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과 무력시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 에포크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92 中 징둥닷컴... 당국 기술기업 규제에 자회사 상장 포기
디지털뉴스팀
21-04-03
1091 알리바바 제친 中 판둬둬... 창업자, 돌연 사임 발표
강주연 기자
21-03-23
1090 中 당국에 찍힌 앤트그룹... CEO 사임
디지털뉴스팀
21-03-13
1089 中, 반독점법 개정... IT기업 규제 강화
디지털뉴스팀
21-03-11
1088 中 ‘반도체 굴기’ 일장춘몽... 22조원 반도체 사업 접기..
박정진 기자
21-03-02
1087 시진핑, ‘탈빈곤’ 전면 달성... 각지 시민 “황당한 거..
김주혁 기자
21-03-01
1086 궈원구이... 中共 ‘아시아 정복 비밀 계획’ 폭로
미디어뉴스팀
21-02-24
1085 중국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
리준(Li Jun) 선
21-02-20
1084 中, 호주산 석탄 수입금지... ‘난방 대란’으로 부메랑
구본석 기자
21-02-11
1083 中 학자, GDP 목표 설정 철폐 제안
김주혁 기자
21-02-02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