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외국인 근로자 비과세’ 올해 만료... 대거 이탈 나올까

디지털뉴스팀  |  2021-04-15
인쇄하기-새창



▲ [사진=Unsplash]


[SOH] 중국의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비과세 혜택이 올해 말 만료되면서 상하이 내 다국적 기업의 3분의 1 이상이 기업 운영의 전부 또는 일부를 중국의 다른 도시로 이전하거나 아예 다른 나라로 이동하는 것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AmCham)가 3월 진행한 이 같은 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에 따르면, 102개 기업들 중 거의 70%는 이번 정책이 상하이와 같은 중국의 다국적 기업들의 도시에 우수한 해외 인재 유치가 어려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AmCham은 연간 매출액 100만 달러 이상의 기업 중 39%가 우호적인 세금정책을 운영 중인 홍콩 등 중국 내 다른 지역으로 이전을 검토 중이라고 응답했으며, 36%가 다른 나라로 이전을 검토 중이라 응답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18년말 3년(2019년~2021년)간의 과도기를 거쳐 외국인 수당, 즉 주택보조, 어학교육비, 자녀 학비 등 수당에 대한 면세 혜택을 시행, 2022년 1월 1일부터 이를 단계적으로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개인 소득세 개혁의 일환으로 세금 공제 항목을 도입한 후 국내 근로자와 외국인 근로자 사이의 혜택을 균등화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06 “一帶一路 근로자는 현대판 노예”
김주혁 기자
21-06-14
1105 中 제조 중심 '광둥'... 전력난 심각
하지성 기자
21-06-08
1104 틱톡 운영사 CEO 사퇴 발표... 갑자기 왜?
하지성 기자
21-05-24
1103 美, 中 상장사에 대한 감사 강화
김주혁 기자
21-05-20
1102 中 신용등급 강등 회사채 3배 급증
한상진 기자
21-05-18
1101 홍콩 내 美 기업 42% 엑소더스 OK... “국가보안법 싫어”
디지털뉴스팀
21-05-14
1100 잘 나가던 화웨이 美 제재로 벼랑 끝
권성민 기자
21-05-11
1099 中, 눈엣가시 민간기업... 억지 혐의로 경영권 수탈
김주혁 기자
21-05-06
1098 中, 주요 인터넷 금융업체 대거 행정지도... 전문가 “중....
이연화 기자
21-05-03
1097 中, 각국 一帶一路 경계에 “민생복지 촉진하는 혜민의 ....
강주연 기자
21-04-27
글쓰기
405,495,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