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대표 반도체 기업 ‘칭화유니’ 파산 절차... ‘반도체 굴기’ 타격

디지털뉴스팀  |  2021-07-12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의 대표적 반도체 기업 칭화유니(紫光集團)가 잇따른 디폴트(채무불이행) 끝에 결국 파산·법정관리 절차를 밟게 됐다. 칭화유니는 한때 중국 ‘반도체 굴기’의 상징으로 꼽히며,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11일 차이신 등에 따르면 칭화유니 채권자 중 한 곳인 휘상은행(徽商银行)은 “칭화유니가 만기 채무를 상환할 수 없고 모든 부채를 갚기에 자산이 충분하지 않다”는 내용의 파산·중정(重整·법정관리) 신청을 지난 8일 베이징 제1중급인민법원에 제출했다.


칭화유니는 지난해 11월 13억 위안(약 2300억원)의 회사채를 갚지 못해 첫 디폴트를 기록했다. 총 채무는 2029억 위안(약 35조9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1988년 설립된 칭화유니는 칭화대의 기술지주회사 칭화홀딩스가 51%의 지분을 보유한 종합반도체(IDM) 회사다. 메모리 반도체 업체인 YMTC, 통신칩 전문업체 쯔광짠루이, 팹리스인 쯔광궈웨이 등을 계열사로 갖고 있다.


칭화유니는 지난 2019년 “2022년 D램 양산에 돌입한다”고 선언했지만 원천기술 확보가 부족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사업을 확장하며 유동성 위기에 직면했고, 결국 파산 절차를 밟게 됐다.


칭화유니의 파산으로 중국의 ‘중국 제조 2025’ 전략도 차질을 빚게 됐다. 중국은 반도체 자급률 목표를 2020년 40%, 2025년 70%까지 세웠지만 달성 가능성은 희박하다.


시장조사 업체인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반도체 시장 규모는 1430억 달러(약 164조원)지만 중국 내 반도체 생산은 227억 달러(약 26조원)로 자급률은 15.9%에 불과하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17 中 해외 투자 사업서 ‘인권 침해’ 빈번... 최대 피해국..
도현준 기자
21-09-03
1116 [SOH 이슈] 中 ‘돼지 전용 아파트’ 정책 성공할까?
디지털뉴스팀
21-08-25
1115 中 '反외국제재법’ 홍콩 적용 연기
디지털뉴스팀
21-08-24
1114 틱톡 바이트댄스... 핵심 계열사 지분 당국에 매각
디지털뉴스팀
21-08-17
1113 [SOH 이슈] 中共의 어두운 현주소
디지털뉴스팀
21-08-10
1112 中 ‘바이 차이니스’ 비밀 문서 파장... “미국산 대신..
이연화 기자
21-08-03
1111 中 과도한 기업 단속... ‘주가 폭락’으로 리턴
하지성 기자
21-07-29
1110 美 신장 제재에 中 기업 위구르족 고용 속속 증단
강주연 기자
21-07-26
1109 中 지방정부 재정난↑... 공무원·교사에 상여금 반환 요..
김주혁 기자
21-07-14
1108 中 대표 반도체 기업 ‘칭화유니’ 파산 절차... ‘반도체..
디지털뉴스팀
21-07-12
글쓰기
398,03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