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전력난... 對호주 보복 부메랑

한지연 기자  |  2021-09-30
인쇄하기-새창



▲ 시진핑 중공 총서기(좌),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우) [사진=SOH 자료실]


[SOH] 헝다 사태에 이어 심각한 전력난이 중국을 흔들고 있다.


중국 전역에서는 올 여름부터 전력난으로 여러 주요 산업단지에서 전력 공급이 제한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중국 제조업 중심지로 알려진 장쑤성과 저장성 등은 전력난에 따른 피해가 커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또한 중국 GDP의 10%, 중국 전체 무역의 25%를 담당하는 광둥성의 기업들도 전력 공급 제한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겨울이 다가오면 가정용 난방수요까지 급증하면서 중국의 전력난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전력난은 그들이 호주에 가한 보복 외교의 부메랑이다.


중국은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에 필요한 석탄을 자급자족하지 못해 부족한 석탄을 해외로부터 수입하는데, 호주산 비중은 약 57%로 가장 크다.


그런데도 중국은 호주가 지난해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되는 중국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자 석탄을 포함한 호주산 제품에 강력한 경제제재 조치를 단행했다.


중국 정부는 호주 정부의 반중정책에 대한 보복으로 석탄 수입금지 조치와 더불어 호주산 보리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고 소고기 수입 등도 중단했다.


중국 정부는 국제사회에 본보기를 보여주기 위해 호주에 대한 다양한 조치를 내렸다. 이 중 석탄 수입금지는 호주의 무릎을 꿇리기 위해 꺼내 든 회심의 카드였다.


중국 정부는 호주산 석탄 수입을 금지할 경우 호주 경제에 타격을 가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호주는 중국의 보복에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고, 인도, 대만 등 다른 수출 대체국을 확보함으로써 타격을 입지 않았다.


반면 중국은 호주를 대신할 대체국을 찾지 못하면서 석탄 부족과 그에 따른 전력난에 빠지게 됐다.


중국은 화력발전소에서 사용할 석탄이 부족해지면서 전력 공급에비상이 걸렸고 설상가상으로 석탄 가격마저 급등하는 최악의 사태를 맞이했다.


실제로 발전용 석탄 가격은 7월 말 기준 톤당 1009 위안으로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이달 초 기준 산시성에서는 톤당 4000 위안을 넘어섰다.


호주는 중국의 석탄 대란을 느긋하게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분쟁,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장기간 경기 침체에 시달리는 데다 호주에 대한 보복의 불똥(석탄 부족)까지 맞으면서 경제 위기가 한층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46 中 반도체 희망 SMIC... 핵심 임원들 사퇴에 비상
한상진 기자
21-11-15
1145 中 동해안에 원전 150기 추가 건설... 해양 안전 우려 UP
디지털뉴스팀
21-11-09
1144 美 세관, 中 태양광 제품 압류... “신장 인권탄압 연루”
김주혁 기자
21-11-08
1143 中 제조업 전력 부족 장기화로 경영 대란... 당국, 세금....
디지털뉴스팀
21-11-04
1142 中 리커창... “경제 새로운 하방 압력 직면”
한지연 기자
21-11-03
1141 中 코로나 쇄국 장기화... 美 기업 이탈 가속
디지털뉴스팀
21-11-02
1140 中 전력난으로 각국서 '화장지' 부족... 왜?
디지털뉴스팀
21-11-01
1139 中, ‘석탄 부족+전력난’에 경유까지 부족
디지털뉴스팀
21-10-29
1138 中 ‘부동산세 도입’... 반발 강해 시범 지역 대폭 축소
도현준 기자
21-10-26
1137 中 정부, 석탄 시장 개입... “가격 폭등 잡겠다”
도현준 기자
21-10-23
글쓰기
405,495,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