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제조업 전력 부족 장기화로 경영 대란... 당국, 세금 납부 기한 연장

디지털뉴스팀  |  2021-11-04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 제조업체들이 전력난 장기화와 원자재 가격 급등 등으로 경영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이들의 세금 납부 기한을 연장했다고 ‘오피니언뉴스’가 10월 28일 보도했다.


중국 국무원은 전날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로 상무회의를 열고 중소 제조업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세금 납부 유예 결정을 내렸다.


리 총리는 “제조업은 실물 경제의 근간으로서 경제 발전, 고용 확대, 민생 개선 등에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원자재 가격 상승과 생산 비용 상승으로 제조업체들이 압력을 받는 데 대해 도움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연매출 4억 위안(약 733억 원) 이하의 제조업 기업은 각각의 규모에 따라 4분기에 납부해야 할 기업소득세, 국내 부가가치세, 국내 소비세, 도시건설세의 전체 또는 부분을 내년 1월 이후 납부할 수 있다.


국무원은 납부 유예되는 세금 규모를 총 170억위안(약 3조 1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중국 제조업체들은 올 들어 호주와의 갈등 영향으로 인한 발전용 석탄 공급 부족, 전력난 장기화에 따른 전력 공급 제한, 원자재 가격 급등, 중국 당국의 경직된 탄소배출 저감 정책 집행 여파 등으로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9월 중순부터 광둥성, 저장성, 장쑤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 등 최소 20개 성(省)급 행정구역에서 산업용 전기를 중심으로 제한 송전이 이어지면서 산업 현장 가동에 심각한 지장이 초래되고 있다.


이 여파로 중국의 9월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PMI)는 49.6으로 19개월 만에 처음으로 50 밑으로 떨어졌고, 10월 제조업 PMI도 49.2로 추가 하락했다.


제조업 PMI는 관련 분야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선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이하이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최근 들어 일부 글로벌 투자 은행들은 중국의 경기 하방 압력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면서 중국의 2021년 성장률 전망치를 8% 이하로 하향 조정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61 中 ‘제로 코로나’ 위기... 왜?
한상진 기자
22-01-14
1160 헝다, 선전시 본사 철수... “비용 절감 차원”
디지털뉴스팀
22-01-13
1159 [이슈TV] 中, 차량 반도체 부족... 밀수, 사재기 기승
미디어뉴스팀
21-12-24
1158 제조업 중심 저장성... 코로나 재확산으로 경제 활동 속속..
이연화 기자
21-12-16
1157 中 사모펀드, 韓 반도체 인수합병... 美 반대로 무산
디지털뉴스팀
21-12-16
1156 中 빨간불?... 외교부 예산, 일대일로 투자 축소
디지털뉴스팀
21-12-14
1155 中 부동산 위기 UP... 성장 전망 하향
디지털뉴스팀
21-12-11
1154 中 지방정부 재정난 심화... 공무원 급여 20~30% 삭감
김주혁 기자
21-12-10
1153 中 레이저 업계, 리투아니아와 협력 중단... 경제 보복?
디지털뉴스팀
21-12-06
1152 中, ‘선박 실시간 정보’ 제공 중단... 왜?
디지털뉴스팀
21-11-26
글쓰기
390,339,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