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과도한 기업 단속... ‘주가 폭락’으로 리턴

하지성 기자  |  2021-07-29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자국 산업에 대한 중국의 대대적인 단속이 ‘주가 폭락’이라는 자충수로 돌아오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주가지수를 기반으로 분석한 자료를 통해 2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자료에 따르면 7월 한 달 동안 전 세계에서 주가가 가장 많이 하락한 기업 상위 10개 중 9개가 중국 기업이었다.


1위는 정보기술(IT)기업 텐센트로, 7월 한 달간 주가가 23% 급락해 시가 총액이 1700억 달러(약 195조원) 증발했다.


2위는 알리바바로 시총이 1039억 달러, 3위는 중국의 배달업체인 메이퇀으로 879억 달러, 4위는 중국의 신생 온라인상거래업체인 핀둬둬로 595억 달러, 5위는 구이저우 마오타이로 490억 달러가 각각 사라졌다.


6위는 콰이쇼우 테크놀러지, 7위는 우량예 이빈, 8위는 핑안보험, 9위는 프로서스 NV, 10위는 KE 홀딩스였다. 이 중 9위인 프로서스 NV(네덜란드)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중국 회사다.


블룸버그는 이에 대해 “중국이 거대 기업을 표적으로 규제를 일삼아 (주가가 급속도로 하락하는 등) 희생자가 생겼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가 최근 자국 대형 기술기업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반독점 규제를 시행하고 이어 사교육 기업의 영리 추구를 원천 금지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문제는 중국의 규제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앞으로 중국의 규제는 더욱 남발될 가능성이 크다.


최근 중국 당국의 사교육 금지 조치로 촉발된 ‘홍색 규제’ 리스크로 중국 본토·홍콩 증시는 물론, 미국에 상장된 중국 주식까지 폭락하자, 미 월가를 중심으로 ‘중국은 위험한 투자국’이라는 인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지난 24일 중국 정부는 전격적으로 사교육 금지 조치를 단행했다. 국어·영어·수학 등 주요 과목 과외를 금지하고 사교육 기관의 과도한 이윤 추구 활동도 금지했다.


중국 정부는 △교육 불평등으로 인한 사회적 양극화 △사교육비 부담에 따른 출산 감소 등을 해당 조치의 배경으로 밝혔지만 사교육 시장은 큰 충격과 파장이 일면서 관련 주가는 90% 이상 수직낙하해 주식이 사실상 휴지조각이 됐다.


당국의 조치는 이들 기업에 투자한 전 세계 투자자들에게도 큰 피해를 입혔다.


이로 인해 국데 시장에서는 아무리 미래 전망이 좋더라도 자본주의 경제의 근간인 ‘사유재산 보호’가 어려운 중국 시장에는 투자해선 안 된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일부 투자자들의 탈중국 현상도 시작됐다.


홍콩 페가수스 펀드매니저 수석 전략가인 폴 퐁 포람은 “중국 당국의 규제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이를 고려해 중국 기업 주식의 가치 평가를 다시 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35 中 대표 공업지 랴오닝성... 전력 부족 경보, 2주간 5번..
하지성 기자
21-10-15
1134 [영상] 산시성 홍수... 中 전력난 가중
디지털뉴스팀
21-10-13
1133 中 전력난 이중고... 석탄 최대 생산지, 홍수로 탄광 다수..
디지털뉴스팀
21-10-11
1132 [SOH이슈] 中 지방정부 ‘비공식 채무’, GDP 절반!
디지털뉴스팀
21-10-07
1131 中 광둥성, ‘산업용 전기료’ 대폭 인상
디지털뉴스팀
21-10-06
1130 中 전력난에 호주산 석탄 하역
디지털뉴스팀
21-10-05
1129 中 9월 제조업 PMI 악화... 경기 위축 & 전력난에 휘청
한상진 기자
21-10-01
1128 中 석탄 재고 바닥... 전력난 언제까지?
디지털뉴스팀
21-10-01
1127 中 전력난... 對호주 보복 부메랑
한지연 기자
21-09-30
1126 中 전력난 심각... 31개 省 중 10곳 전기 사용 제한
구본석 기자
21-09-28
글쓰기
385,073,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