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일대일로... 노동자 취업사기로 눈살

디지털뉴스팀  |  2022-07-25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경제영토 확장사업) 사업에 동원된 중국 노동자들이 취업 사기로 열악한 근무 환경에 처해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아프리카 알제리의 일대일로 건설 현장 노동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들은 “여권 압수, 잦은 임금체불, 열악한 숙소와 급식 등 환경에 처해 있다”고 보도했다.

RFA는 “이들은 중국의 취업박람회에서 동부 지역의 한 업체로부터 왕복 항공료·숙식비는 물론 높은 임금을 약속받고 알제리에 왔지만, 공항 도착 후 여권을 압수당하고, 폭염에도 에어컨이 나오지 않는 헛간과 같은 곳에 머물고 있다”면서 사실상 취업 사기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업체 측은 애초 제시한 임금액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서에 명시된 급여는 월 1만~2만위안(약 194만~388만원)이었지만 실제 받는 돈은 3000위안(약 58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노동자들은 “중국에서 받는 월급보다 더 적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노동자는 “임금은 6개월마다 지급되는데 계약한 금액의 70%만 들어온다”며 “나머지 30%는 계약(2년)이 끝날 때까지 받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설상가상으로 임금이 체불되는 경우도 잦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자들은 열악한 급식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한 근로자는 “식사로 제공되는 음식은 돼지에게 주는 것보다도 못하다”며 “가끔은 아예 먹을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 한 번은 음식에 모래와 자갈이 섞여 있었고, 면 요리가 나왔을 땐 면이 검은색이었다”며 “겨울에는 오이 샐러드나 토마토에 계란 2개만 줄 때도 있었다”고 밝혔다.

숙소 환경도 마찬가지로 알려졌다. 노동자들은 RFA에 “41도, 42도까지 치솟는 여름에도 에어컨이 없는 헛간에서 살아야 했다”고 토로했다.

업체 측은 노동자들의 여권과 신분증도 압수했다. 

“업체는 노동자들이 입국 직후 알제리 공항에서 나오자마자 여권과 신분증을 가져갔고, 애초 약속한 취업 비자(1~2년 체류)가 아닌 비즈니스 비자(3개월 체류)를 신청하기도 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로 인해 근로자들 상당수가 현재 불법 노동자 신세가 됐다.

노동자들은 계약 조건과 다른 열악한 처우에 중국으로 돌아가겠다고 항의했으나 업체 측은 “계약 위반 시 위약금(2만8000위안(약 543만원))을 지불해야 한다”고 맞섰다. 

노동자들은 지난해 9월 파업을 시도했으나 업체는 “중국으로 돌아가서 고소해보라”고 버텼다. 소송을 하려 해도 큰 비용이 들고, 가족들까지 휘말릴 수 있는데 감히 누가 할 수 있겠냐는 것이다.

RFA는 노동자들을 고용한 중국 산둥 자창부동산에 이와 관련한 문의를 했지만, 업체 측은 계약 위반 및 임금 체불 관련 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알제리의 주택 건설 사업은 일대일로 프로젝트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중국 국영회사의 홈페이지에서는 해당 사업이 일대일로 사업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RFA는 전했다.

이에 대해 한 노동자는 “알제리 주택 건설 사업은 중국 공기업이 수주했으며, 산둥 자창 부동산은 민간 하청업체”라면서 “우리를 착취해서 얻은 이익은 국영 기업의 주머니로 들어 갔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 와이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96 中 “최악 가뭄, 가을까지 계속”... 벼 생산 차질 불가피
박정진 기자
22-09-14
1195 경제 잡는 제로코로나... 中 GDP 28년 만에 최저
디지털뉴스팀
22-09-05
1194 中 주요 경제도시들... 제로코로나 제한·봉쇄 연장
구본석 기자
22-09-05
1193 일대일로 부채 위기... 아프리카·동중아시아도 심각
디지털뉴스팀
22-09-03
1192 中 지방정부 ‘벌금’ 남발로 재정난 해소?
권민호 기자
22-09-02
1191 中 싱크탱크, 習 ‘제로 코로나’ 비판... “경제 정체 위....
디지털뉴스팀
22-08-30
1190 美 제재로 경영난 허덕이는 화웨이... "비핵심 업무 전....
디지털뉴스팀
22-08-25
1189 中 ‘대출 완화 · 금리 인하’로 경기 부양 총력
디지털뉴스팀
22-08-24
1188 中 지방정부 재정난... 버스 운행 중단·공무원 급여 체불
디지털뉴스팀
22-08-23
1187 中 금융당국 “디지털 위안화 익명성 NO”
디지털뉴스팀
22-08-16
글쓰기
402,877,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