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머스크 트위터 인수에 '中共 개입' 우려

구본석 기자  |  2022-04-28
인쇄하기-새창

[SOH] 친중적 인물로 알려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인수한 데 대해 “중국에 굴복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최근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와 자신의 트위터에서 “머스크는 지나치게 친중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베이조스는 인터뷰에서 “중국은 테슬라의 두 번째로 큰 시장이고, 중국의 배터리 업체들이 테슬라의 주요 공급원이기 때문에 머스크의 인수로 트위터가 친중적으로 변할 수 있다”는 기자의 지적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긍정했다.


중국은 자국 내에서 활동하는 해외 기업들에게 정부에 대한 일체 비판을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테슬라 등 여러 해외 기업들은 시장을 잃지 않기 위해 당국의 눈치를 보며 자기검열을 하고 있다.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에서 기가팩토리를 운영하는 등 중국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테슬라 중국 대변인에 따르면 테슬라는 중국에서의 회사 운영과 제품 생산 등에 대해 중국의 법률과 규정을 엄격하게 준수한다는 입장이다.


중국은 테슬라의 주요 시장인 만큼 머스크는 그간 노골적인 친중 행보를 보여왔다.


그는 지난해 3월 중국 중앙방송(CCTV)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미래는 위대할 것이고 세계 최고의 경제국으로 번영할 것”이라고 칭송했다. 


같은 해 7월에는 시진핑 중공 총서기의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 연설을 트위터에 공유하면서 “중국이 이룬 경제적 번영은 무척 놀랍다”고 밝혔다.


베이조스의 이번 지적은 그들이 경쟁 관계인 점을 감안할 때 주관적인 요소도 엿보이지만, 그간 중국에 대한 머스크의 행보로 볼 때 주목할 필요가 있다.


두 사람은 각각 개인 우주 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동일한 계약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


머스크의 친중 행보는 미국 정치권 내에서도 불안감을 낳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를 지지하는 공화당 의원들을 비롯해 미국 정치인들은 머스크의 우주사업 ‘스페이스X'에 중국의 자금이 연계됐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공화당의 크리스 스튜어트 하원의원은 “머스크와 그의 스페이스X를 지지한다”면서도 “중국과 재정적으로 얽혀있는지에 대해 걱정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스튜어트 의원은 이에 대한 확인을 위해 국가정찰국(NRO)에 기밀 브리핑을 요청했지만 머스크는 관련 논평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이스X는 현재 비상장 기업이어서 투자 내역을 알 순 없지만, 미 의원들은 중국 자본이 스페이스X에 유입됐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중국 자본이 유입됐다면 스페이스X를 통해 미국의 우주항공 기술이 중국에 유출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중국에서 사업 중인 모든 기업은 당국의 압박과 착취에 시달릴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루비오 의원은 지난해 12월 제3자를 통한 미국 우주 정보 접근 방지를 위한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미 항공우주국(NASA) 등 미 국가 기관이 중국 정부와 관련된 기업과의 계약을 금지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테슬라에는 이미 중공 자본이 침투된 상태다. 스페이스X와 달리 테슬라는 상장사로 투자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텐센트는 2017년 18억달러(약 2조1800억원)를 투자해 테슬라의 지분 5%를 확보했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텐센트를 테슬라의 투자자 및 조언자로 받아들이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15 시민단체 “공자학원은 中共의 붉은 촉수... 추방!”
한지연 기자
23-04-28
514 EU 식용곤충 추진에 이탈리아·헝가리 반기... “전통식품....
디지털뉴스팀
23-04-27
513 인민망·저우위보... ‘간첩 의혹’ 명예훼손 소송 패소
디지털뉴스팀
23-04-22
512 국내 언론사·1인 미디어... 中 인민망과의 명예훼손 소....
디지털뉴스팀
23-04-17
511 시민단체 중공 침투 경계 촉구... “간첩·공작원 유유 활....
박정진 기자
23-04-13
510 美 내슈빌 총격사건 다수 보도... 범인→트랜스젠더, 학....
디지털뉴스팀
23-04-11
509 서울대 동문 단체, ‘시진핑 자료실 폐쇄’ 촉구... “학교....
디지털뉴스팀
23-02-21
508 CCP OUT "국내 中 비밀경찰서 다수일 것, 피해 사례 접....
한상진 기자
23-02-03
507 에포크타임스, 파룬궁 창시인 발표문 단독 보도
편집부
23-01-24
506 시민단체, 정치인 親中 행보 비난... “ 국내 침투엔 침....
디지털뉴스팀
23-01-19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2,075,554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