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日, 후쿠시마 제1 원전 재가동 승인... 관련 시설, 오염수 대거 유출 의심

권성민 기자  |  2019-11-29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일본 정부가 최근 후쿠시마 제1 원전 재가동을 승인한 가운데, 이 원전 관련 시설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대거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최근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배기탑 수위가 낮아져 집수대 균열 등에 따른 오염수 유출이 의심되고 있다.


이 배기탑은 높이 120m로, 여기서 흘러나온 빗물 등은 한 곳에 모아져, 수위 40cm가 되면 전용 탱크로 보내지고 있다. 이 시설 내부는 2011년 연쇄 폭발로 방사성 물질에 심하게 오염된 상태다.


이 배기탑 수위가 최근 한 달간 8차례나 낮아진 것으로 알려져, 도쿄전력이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시설 균열 등에 따른) 오염수 유출 사고를 부정할 수 없다”며,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유출된 방사성 물질의 농도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조사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 137'은 오염수 1ℓ 당 무려 2천만 베크렐이 검출됐습니다. 이는 배출 허용치의 20만 배가 넘는 수치다.


일본 정부는 이 같은 방사성 오염물질 유출 우려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802 美 전역에 ‘중국발 씨앗’ 배달... 바이오 테러?
권민호 기자
20-07-30
1801 무서운 온난화...북극권도 20℃ 넘어서
편집부
20-07-30
1800 英 평론가, “中共은 뇌물을 미끼로 민주주의 신의·성실..
편집부
20-07-29
1799 美 국무장관, 시진핑 공개 비판 “파탄한 전체주의 이데올..
김주혁 기자
20-07-28
1798 中 스파이 혐의로 美서 기소된 싱가포르인... 혐의 인정
김주혁 기자
20-07-27
1797 美 당국, SF 中 영사관으로 도주한 中軍 여 스파이 체포
구본석 기자
20-07-26
1796 對中 채찍 계속하는 美... “시진핑은 주석 아닌 총서기”
이연화 기자
20-07-25
1795 中 ‘코로나19 사람간 감염 은폐’ 폭로한 옌리멍... “WH..
디지털뉴스팀
20-07-24
1794 中 홍콩보안법 강행에 뿔난 英... ‘화웨이 퇴출’에 이어..
구본석 기자
20-07-23
1793 IPAC, 파룬궁 탄압 21년 성명 발표... “전 세계, 중공 탄..
도현준 기자
20-07-23
글쓰기
361,75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