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바이든 행정부 첫 미중 고위급 회담... 공동성명 없이 종료

강주연 기자  |  2021-03-20
인쇄하기-새창



▲ 왼쪽부터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왕이 중국 외교부장, 양제츠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 [사진=SOH 자료실]


[SOH] 미국과 중국이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고위급 회담을 벌였지만 격렬한 대립 끝에 공동성명 없이 회담을 끝냈다. 양측은 이번 회담을 '솔직한 대화'였다고 평가했다.


양국은 전날 모두발언에서 예정된 시간을 넘기면서까지 이례적 설전을 벌였지만 결국 추후 진행된 회담에서도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회담은 미국 측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楊潔篪)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해 1박2일간 총 세 차례 2+2 회담을 진행했다.


이번 회담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첫 미중 고위급 대면 회담이다.


블링컨 장관은 회담 후 취재진들과 만나 "(우리는) 미국이 중국 행동에 대해 우려하는 바를 전하고, 이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과 티베트, 신장, 대만 문제 등 두 나라가 근본적으로 상충되는 여러 영역이 있다는 것을 서로 이해했다"면서도 "그 외에도 북한, 이란, 아프가니스탄, 기후 변화, 우리의 관심사 교환. 경제, 무역, 기술 등 광범위한 의제에 대해서도 매우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다뤄진 의제는 동맹·파트너, 의회와도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면서, "우리는 우리 기업과 노동자의 이익을 향상하고 완전히 수호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다양한 분야에 관한 거칠고 직접적인 대화를 예상했고, 실제로 그렇게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회담은) 우리의 우선순위와 의도를 (중국에) 밝히고 중국 측의 우선순위와 의도를 들을 기회였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향후 나아갈 길과 이란에서 아프가니스탄까지 펼쳐진 의제를 정상적인 외교 채널을 통해 동맹·파트너와 계속 논의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중국 측도 비슷한 평가를 내놨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양 정치국원은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번 회담을 "양측 사이에 여전히 일부 중요한 이견이 있지만 솔직하고 건설적이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자국의 자주권과 안보를 단호히 보호할 것이며, 중국의 개발과 성장은 멈출 수 없다"고 향후 대미 협상 자세를 밝혔다.


왕이 외교부장은 “중국은 주권이 원칙의 문제이며 이를 방어하려는 중국의 결단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는 점을 미국 측에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이번 회담과 관련해, "신장에서 제노사이드(genocide·인종 청소)가 벌어진다는 미국 측 주장은 세기 최대의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강주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091 “화웨이 안전하다”던 加 이통사... “5G는 삼성전자와”
하지성 기자
21-04-29
2090 中 해양 굴기→굴욕된 사진 논란
도현준 기자
21-04-29
2089 英 의회... 中 위구르족 탄압 ‘집단 학살’로 규정
하지성 기자
21-04-27
2088 호주, ‘일대일로’ 협약 취소
도현준 기자
21-04-23
2087 中 화궈 체인, 매장 CCTV로 각국 개인정보 수집... 한국에..
이연화 기자
21-04-22
2086 中 해킹 기승에 美 사이버패권 비상
디지털뉴스팀
21-04-19
2085 獨 대학, 중 EU 제재 항의... 학내 공자학원 활동 중단
하지성 기자
21-04-16
2084 日 원자력 재처리 시설... 30년간 ‘후쿠시마 5배’ 방사..
디지털뉴스팀
21-04-16
2083 日 부총리, 방사능 오염수 배출 비난에 “그 물 마셔도 별..
강주연 기자
21-04-15
2082 대만 TSMC... 美 재제에 따라 中 슈퍼컴 업체에 공급 중단
한지연 기자
21-04-14
글쓰기
390,339,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