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원칙보다 이익”... 애플, 고객 데이터 통제권 中에 이관

하지성 기자  |  2021-05-19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개인정보 보호‘ 원칙을 강조해온 애플이 중국 내 영업을 위해 중국 당국에 고객 데이터 관리 권한을 넘기고 사전 검열에도 적극 협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애플 내부 문건과 법정 문건, 전·현직 직원 및 보안전문가 등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NYT에 따르면 애플은 중국 사이버보안법에 따라 다음 달 완공 예정인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의 데이터센터와 내몽골의 또 다른 데이터센터의 통제권 대부분을 중국 정부 당국에 넘겼다.


이는 중국 정부가 지난 2017년 6월부터 사이버안보법을 시행해 중국 내에서 수집된 개인정보와 중요한 데이터를 반드시 자국에 보관하도록 의무화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원래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국 내 아이폰 또는 맥북 사용자들의 연락처, 사진, 이메일 등 민감한 정보들을 대부분 중국 밖 서버에 저장됐다.


그러나 사이버안보법을 따르지 않으면 애플이 중국에서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폐쇄해야 할 수 있다는 현지 법인의 경고에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고객의 데이터를 중국 정부 소유 기업으로 넘기는 데 합의했다.


애플은 또 중국의 강력한 요구에 따라 아이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암호화된 고객 데이터를 풀 수 있는 디지털 키마저 중국에서 보관하는 데도 동의했다.


이는 사실상 애플이 보관하고 있는 고객 데이터를 중국 정부에 다 넘긴 것과 다름없다는 분석이다.


해당 서버는 중국 정부가 관리하고 그 속에 저장된 고객 이메일, 사진, 연락처, 일정, 위치정보 등 데이터를 들여다볼 수 있는 만큼 중국 정부의 자국민 사전 검열에 적극 협조하게 된 셈이다.


애플은 그동안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각국의 개인정보 제공 요구를 거절해왔으나 거대 시장인 중국에 대해선 검열 협조 요구를 수용했다. 중국 시장은 올해 1분기 애플 전체 매출에서 20%를 차지했다.


중국은 사이버보안법을 통해 외국계 데이터 센터를 다루는 회사는 반드시 현지(중국)의 파트너사와 협업할 것을 의무화했다. 이에 애플은 구이저우 클라우드 빅데이터(GCBD)와 손을 잡았다.


구이양 데이터센터의 경우 이곳에 보관하는 고객 데이터의 법적 소유권을 구이저우성 지방정부 산하 ‘구이저우 클라우드 빅데이터(GCBD)’라는 회사로 이전했다.


GCBD는 서버의 물리적 제어 권한도 갖는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은 앞으로 애플이 아닌 GCBD에 고객 데이터를 요구하면 된다.


애플은 또 중국 정부의 반체제 인사 및 단체 검열에도 적극 협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NYT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2018년 2월 애플에 미국으로 도피한 중국 반체제 재벌 궈원구이의 앱 차단을 요구했다.


이에 애플 임원들로 구성된 검토위원회는 중국 앱스토어에서 공산당의 부패 의혹을 폭로하는 데 사용한 앱을 자체 검열 후 차단했으며, 궈원구이가 6개월 뒤 다시 앱 등록을 신청하자 해당 앱을 승인한 담당자를 해고하기도 했다.


애플은 중국 당국이 ‘민감’ 대상으로 규정한 ‘6·4톈안먼·파룬궁·달라이 라마·티베트 독립·대만 독립·홍콩 민주화 시위’ 등과 관련된 앱도 중국판 앱스토어에서 삭제했다.


NYT가 앱 데이터 회사 센서타워와 함께 분석한 결과 애플은 중국 정부의 삭제 요청의 91%를 수용해 2017년 이후 애플의 중국 앱스토어에서 5만5,000개의 앱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다른 나라에선 정부의 삭제 요구의 40%만 수용했던 것과 대비된다.


개인정보 보호 원칙을 주장해온 애플이 자존심을 버리고 중국에 납작 업드린 행보에 대해 “중국에서의 영업과 생존을 위해 선을 넘었다”는 지적과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니콜라스 베켈린 앰네스티 아시아 국장은 “애플은 중국이 통제하는 ‘검열 기계’의 톱니바퀴가 됐다”며, “애플은 중국 시장을 잃지 않기 위해 그간 고수해온 원칙(개인정보 보호)을 옹호하고 중국 정부에 반발하는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NYT는 쿡 CEO에게 이번 사안에 대한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다만 애플 대변인은 “우리는 여전히 중국 고객의 데이터를 보호하는 키를 통제하고 있고, (이를 위해) 가장 진보된 암호화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며 “앱 삭제는 중국 법을 준수하기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54 서유럽 100년 만의 대홍수... “이런 재앙은 평생 처음”
강주연 기자
21-07-17
2153 트럼프 빅테크 검열 횡포에 전면적 선포... “표현의 자유..
한상진 기자
21-07-14
2152 英 해안서 바다 神 ‘포세이돈’ 포착
한지연 기자
21-07-12
2151 유럽의회,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결의... 英 하원도..
구본석 기자
21-07-09
2150 美 언론, 習 100주년 연설 강력 비난... “취약함 감추기..
디지털뉴스팀
21-07-07
2149 홍콩 ‘개인정보법 개정’... 빅테크 “서비스 중단하겠다..
이연화 기자
21-07-06
2148 日 공산당, 중공 100주년... 축하 대신 비난
디지털뉴스팀
21-07-06
2147 프랑스, 유니클로 등 4개 업체... ‘中 신장 강제 노동’..
하지성 기자
21-07-05
2145 [영상] 日 시즈오카현 기록적 폭우로 산사태... 최고 400~..
강주연 기자
21-07-05
글쓰기
387,794,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