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WHO 수장 제로코로나 비난 글 차단

디지털뉴스팀  |  2022-05-16
인쇄하기-새창

[SOH] 세계보건기구(WHO)가 제로 코로나 정책을 비판한 데 대해 중국이 검열로 응수했다.


외신에 따르면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기자 질문에 “바이러스 행동 방식과 앞으로 예상되는 것을 감안할 때,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은) 지속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전문가들과도 이 문제를 논의했으며, 해당 정책이 지속가능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며 “(정책) 변화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WHO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11일 오전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전날 게브레예수스의 발언 내용을 중국어로 번역해 올리며 중국을 재차 압박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친중’ 행보로 비판을 받아온 만큼 중국의 코로나 방역 정책을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WHO의 비난에 중국 인터넷 검열 당국은 11일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 등 자국 소셜미디어 플랫폼에 게재된 게브레예수스의 사진과 연설 등을 삭제하고 관련 게시물에 대한 검열을 강화했다.


현재 웨이보에서는 WHO의 게시물이 삭제됐으며, 관련 내용을 검색하면 ‘정책 위반’이라는 안내문이 표시된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의 이름을 넣은 해시태그도 이날 오전부터 사용이 금지됐다. 다만, 그의 이름이 언급됐지만 제로 코로나 비판과 무관한 게시물은 열람할 수 있다.


중국은 외교부를 통해서도 불쾌감을 표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계자들이 객관적이고 이성적으로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대하길 희망한다"며 "사실에 대해 더 많이 파악하고, 무책임한 발언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감염자=0’을 목표로 하는 제로 코로나는 시진핑 중공 총서기가 추진하는 정책이다. 


중국 당국은 강제 격리 등 강력한 방역 조치만이 바이러스 확산을 통제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전파력이 강하고 감염 속도가 빠른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


올해 들어 세계 각국은 치명률이 낮은 오미크론 확산 이후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전환하고 있지만 중국은 바이러스 박멸에 집착하며, 봉쇄 방역을 계속 고집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95 트위터 전 직원 내부 고발... “보안 및 中·러 영향력 취....
한상진 기자
22-08-25
2394 국제 조사 “對中 이미지, 부정적 답변 多”
강주연 기자
22-08-25
2393 美·日 코로나19 백신 ‘유료화’ 추진
강주연 기자
22-08-23
2392 솔로몬제도 對中 의존 UP... 안보협정 + 화웨이 통신망 ....
김주혁 기자
22-08-22
2391 에스토니아·라트비아도 ‘17+1’ 탈퇴... 對中 불신 UP?
이연화 기자
22-08-19
2390 美·日·濠... ‘하나의 중국’ 조건부 승인?
한상진 기자
22-08-18
2389 美, 中 기술 절도 단속 포기?... 관련 품목 수출 포괄적....
디지털뉴스팀
22-08-17
2388 화이자 CEO, 4차 접종 완료에도 코로나19 양성
강주연 기자
22-08-16
2387 존슨앤드존슨, 발암 논란 베이비파우더 내년부터 판매 ....
이연화 기자
22-08-13
2386 印 ‘중국산 저가 스마트폰’ 규제
한상진 기자
22-08-11
글쓰기
405,495,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