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印 ‘중국산 저가 스마트폰’ 규제

한상진 기자  |  2022-08-11
인쇄하기-새창

[SOH] 인도 정부가 자국 내 휴대전화 산업 육성을 위해 중국산 저가 스마트폰에 대한 규제에 나선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업계 관측통들을 인용해, 인도 정부가 자국 시장에서 1만2000루피(한화 약 20만원) 미만의 중국산 스마트폰 판매를 금지하는 정책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저가형 스마트폰은 인도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3분의 1을 차지하며, 중국산 제품은 이 시장의 약 80%를 점유하는 만큼 이번 정책은 샤오미, 리얼미, 트랜션홀딩스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에 치명적인 조치가 될 전망이다.

업계 관측통들은 이번 조치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인도 모바일 시장에서 중국의 거대 기업을 퇴출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둔 리얼미, 트랜션홀딩스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지나치게 저렴한 가격으로 인도 현지 제조사들을 압박해왔다. 20만 원 미만의 중국산 휴대폰은 올해 2분기 인도 휴대폰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블룸버그는 인도 정부의 이번 규제로 특히 25%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샤오미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샤오미의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이 연간 11∼14% 감소하고 매출액도 4∼5%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실제로 규제 방침 소식이 전해진 뒤 홍콩 증시에서 샤오미 주가는 전장 대비 3.6% 하락했다. 샤오미 주가는 올해 들어 35% 떨어진 상태다.

아울러 인도 당국은 샤오미와 경쟁자인 오포, 비보 등 인도에서 운영 되는 중국업체 대해 탈세와 자금세탁 혐의를 적용, 엄격한 세무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정책은 중국 제조사의 시장 영향력을 줄이고 인도 제조사들이 자국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중국 브랜드 스마트폰의 인도 시장 진출 전, 인도의 스마트폰 4대 브랜드는 40%의 시장 점유율을 누렸다.

그러나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 브랜드가 인도 시장에 진출, 공격적인 저가 공세를 펼치자 현지 업체들은 상위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가 4월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중국 브랜드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65%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중국 제조사들은 이런 상황에서도 연간 수익에서 손실을 내고 있어 불공정 경쟁에 대한 비판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인도는 지난 2020년 6월 북부 카슈미르 국경지역에서 발생한 인·중군 유혈사태 이후 중국과 적대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당시 충돌로 인도 측은 군인 2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후 인도는 중국 업체 텐센트의 ‘위챗’, 바이트댄스의 ‘틱톡’ 등 스마트폰 앱 300개를 금지했고, 샤오미를 대상으로는 재무조사를 벌여 추가 세금을 징수하기도 했다. 또 화웨이, ZTE의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

한편, 블룸버그는 인도의 이번 정책은 고가 휴대폰을 생산하는 애플, 삼성 등의 외국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상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25 美 민주, ‘동성혼’ 보장 입법 추진... 구글, 애플, 나이....
디지털뉴스팀
22-10-11
2424 전 세계 기독교인 3억 6천만... “심각한 박해 경험”
강주연 기자
22-10-11
2423 유엔인권위, ‘中 신장 탄압 토론회’ 무산
권민호 기자
22-10-08
2422 美 농무부, GMO 토마토 재배 승인 → FDA 승인 시 공식 ....
구본석 기자
22-10-07
2421 작년, 중국계 학자 1400명 脫美 → 바이든 ‘차이나 이니....
한지연 기자
22-10-06
2420 필리핀, ‘中 온라인 도박조직’ 단속... 175곳 폐쇄, 4만....
디지털뉴스팀
22-10-05
2419 伊 언론, ‘中 장기적출’ 보도... “범죄조직 아닌 정부에....
디지털뉴스팀
22-10-04
2418 메타, 美 정치 개입 시도한 中 가짜 계정 삭제
디지털뉴스팀
22-09-29
2417 英 새 내각, 中 공자학원 퇴출
도현준 기자
22-09-27
2416 트랜스젠더보건협회, 미성년 성전환 수술 최소 연령 제....
디지털뉴스팀
22-09-27
글쓰기
405,53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