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UN 22개국 대사, 공개서한 통해 '中 신장위구르 수용소 철폐' 집단 요구

한지연 기자  |  2019-07-11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유엔본부(제네바)에 주재하는 22개국 대사들이 중국이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를 철폐할 것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10일(현지시간)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들 대사들은 유엔인권이사회 의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 내 재교육 수용소에 위구르족과 이슬람교도 약 100만 명을 감금하고 이들을 부당하게 대우하고 있다”며, 중국이 유엔인권이사회의 47개 이사국 중 한 나라로서 의무를 다할 것을 촉구했다.


22개국 대사들은 또 공개서한에서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을 겨냥한 광범위한 감시와 제약, 그리고 대규모 수용소에서 이뤄지는 불법적인 구금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중국이 자국 내 전역에서 종교와 신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공개서한에는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 등 국제 인권전문가들이 신장위구르 자치구를 자유롭게 방문해 재교육 수용소를 조사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접근권’을 보장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유엔 주재 대사들이 단체로 신장위구르 수용소 문제를 거론하고 나선 것은 처음이다. 공개서한에 참여한 나라는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호주, 캐나다, 일본 등으로 알려졌다.


이번 요구는 공동성명이나 결의안이 아닌 유엔인권이사회 의장 앞으로 보내는 공개서한 형식 작성돼 유엔인권이사회의 공식적인 문건으로 발행되는 공식적인 조치에 해당한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에서 100만 명 가량의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공산당에 충성하도록 부당한 구금과 고문, 세뇌 등을 받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이 수용소를 ‘직업교육 훈련센터’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78 英 싱크탱크, “전 세계, 中에 우한폐렴 법적 책임 물어야..
디지털뉴스팀
20-04-13
1677 美 상원의원, “우한폐렴 최대 감염국” 보도한 자국 언론..
디지털뉴스팀
20-04-13
1676 대만서 “여권, ’차이나‘ 표기 없애자”
한지연 기자
20-04-13
1675 이탈리아 언론인, “코로나19는 ‘中共 바이러스”... “..
김주혁 기자
20-04-13
1674 美, 우한폐렴 바이러스 확산으로 50개주 재난지역 선포.....
권민호 기자
20-04-12
1673 핀란드, ”중국서 구입한 마스크·의료장비, 사용기준 미..
도현준 기자
20-04-10
1672 화상회의 앱 ‘줌’, 데이터를 中에 송신... 주주들 집단..
박정진 기자
20-04-10
1671 美·英 정보당국, “코로나19 악용한 해킹 증가”
디지털뉴스팀
20-04-09
1670 中 우방국 이란... “中이 발표한 우한폐렴 정보는 심각한..
권성민 기자
20-04-09
1669 美 국무부, “우한폐렴 팬데믹 악용해 남중국해 지배력 강..
도현준 기자
20-04-08
글쓰기
359,47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