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네티즌 ‘외계인 연구 기지 습격 이벤트’에 美 국방부 폭격기 응수 경고해 논란

도현준 기자  |  2019-09-22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미 국방부가 네티즌들이 장난삼아 전개한 ‘외계인 확인을 위한 51구역 습격 이벤트’를 위협적인 경고로 맞대응한 데 대해 비난이 쏟아졌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기관인 국방 영상정보배포시스템(DVIDS)은 네티즌들이 미 공군기지 ‘51구역(Area 51)’ 시설에 들어가 외계인의 존재를 확인하자며 SNS에서 장난삼아 전개한 이벤트에 전략폭격기를 내세운 경고 메시지로 응수했다가 논란 끝에 사과했다.


‘51구역’은 미국 서부 네바다주에 있는 비밀 군사기지로 외계인 관련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는 ‘음모론’의 배경이다.


이번 이벤트는 앞서 대학생 매티 로버츠가 지난 6월 페이스북에 9월 20일 오전 3시~6시 사이에 모여 비밀 구역을 습격하자고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그 후 ‘제51구역(Area 51) 습격, 그들은 우리를 다 막을 수 없다(Storm Area 51, They Can’t Stop All of Us)’라는 이벤트 페이지가 만들어졌고 약 210만 명 이상이 동참 의사를 밝히는 등 많은 관심을 불러모았다.


보도에 따르면 DVIDS는 전날 트위터에 B-2 스텔스 전략폭격기 앞에 장병들이 도열한 사진과 함께 “오늘 밀레니얼 세대가 51구역 습격을 시도한다면 마지막으로 보게 될 것”이라며, 51구역 습격 이벤트 참가자들에게 대해 위협적인 경고를 게시했다.


하지만 이번 이벤트에서 참가자 1천여명은 기지 주변에서 외계인 분장 등을 하며 놀이를 즐겼을 뿐 해당 구역으로 진입은 시도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미 국방부가 일반인들의 가벼운 이벤트에 전략폭격기까지 동원해 과도하게 위협했다는 지적과 비난이 잇따랐고 DVIDS는 문제의 트윗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DVIDS는 21일 트위터를 통해 “51구역 습격 이벤트에 대한 경고는 직원이 게시한 것으로 국방부의 입장은 결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747 美, 中 언론 제재 강화... CCTV 등 2곳 추가 규제
디지털뉴스팀
20-06-04
1746 美 화웨이 보이콧 동참 뜸 들이던 유럽, 캐나다... “화웨..
디지털뉴스팀
20-06-04
1745 코로나 사태서 親中 행보로 비난받은 WHO... 내부선 對中..
한지연 기자
20-06-03
1744 파키스탄, 中 일대일로 채무 증가로 공공요금 급상승
김주혁 기자
20-06-03
1743 美 양당 학생 지도자, 자국 내 모든 공자학원 ‘영구폐쇄..
김주혁 기자
20-06-01
1742 美 의회, 中 스파이 경계 강화... 中 유학생, 이공계 분야..
이연화 기자
20-05-29
1741 캐나다, 화웨이 멍완저우 재판서 美 송환 조건 충족 인정
박정진 기자
20-05-28
1740 무역전쟁에 코로나 사태까지... 美, 反中 정서 역대 최고
구본석 기자
20-05-28
1739 유튜브, 코로나19 中 비난 댓글 검열... 비난 콘텐츠 수익..
디지털뉴스팀
20-05-27
1738 중국발 코로나로 뿔난 英... 5G 사업, 화웨이 완전 배제..
김주혁 기자
20-05-27
글쓰기
357,293,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