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軍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발생’ 다발

한지연 기자  |  2021-06-30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메신저RNA(mRNA) 방식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미군 남성에게서 심근염 발생률이 예상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한국일보가 30일 보도했다.


29일(현지시간) ‘미국의사협회저널(JAMA) 심장학’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미군 중 23명이 접종 4일 내에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한 뒤 심근염 진단을 받았다.


이들 모두에게서는 심근세포 손상시 발견되는 단백질인 트로포닌이 증가했으며, 그중 19명에게서는 비정상적 심전도 소견이 확인되기도 했다.


이 논문은 미국 국립 월터 리드 의료센터와 해군의료원, 의무본부 등 미 국방부 의료기관 소속 의료진이 작성했다.


심근염 진단을 받은 군인들은 20세~51세 남성들로, 20명은 백신 2회 접종을 모두 마쳤고, 나머지 3명은 1회만 접종한 상태였다.


16명은 모더나 백신, 7명은 화이자 백신을 각각 맞았다. 모더나 백신 사용자 중 2회 접종을 마치고 심근염 증세를 보인 사람은 14명이었으며, 1회 접종 후 증상을 보인 사람은 2명이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엔 각각 6명, 1명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2회 접종 후 심근염 증세가 나타난 비율이 크게 높은 셈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로 나타난 심근염 발생 비율은 백신 2회차 접종을 마친 미군 43만6,000명 중 당초 예상됐던 0~8명을 크게 웃돌았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심근염의 배경은 다양하지만 현재 감염병의 맥락에서 백신과 관련한 잠재적인 심근염 우려를 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5일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설명서에 '심근염과 심낭염의 위험성이 있다'는 경고문을 추가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3억 회분을 접종한 결과, 현재까지 심장질환에 대한 신고 1,200여 건을 접수했고 이중 300건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25 대만, 리투아니아에 '대만대표부' 공식 오픈
한상진 기자
21-11-19
2224 佛 유명 사전, '중성 인칭 대명사' 추가
디지털뉴스팀
21-11-19
2223 국제 정치인·인권운동가... 中 공안 고관 인터폴 집행위..
디지털뉴스팀
21-11-17
2222 美 백신 의무화, 민간으로 확대... 위반시 1600만원 벌금
디지털뉴스팀
21-11-16
2221 美 CDC, “코로나 자연치유자 타인 감염 사례 NO”... 그..
디지털뉴스팀
21-11-16
2220 FBI, 해킹 공격으로 가짜 메일 대량 발송
강주연 기자
21-11-15
2219 조 바이든, 中 겨냥한 ‘보안장비법’ 서명
도현준 기자
21-11-12
2218 세계 최대 노동조합,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中..
디지털뉴스팀
21-11-11
2217 美 국방 등 주요 9개 기관 사이버 공격 받아... “中 해킹..
김주혁 기자
21-11-11
2216 바이든 지지율 추락 역대 최고... 응답자 64% “재선 NO”
디지털뉴스팀
21-11-10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