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180개 인권단체,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촉구

김주혁 기자  |  2021-08-11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중국공산당의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각국 정부도 이 대회에 대해 외교적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받고 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약 반년 후인 2022년 2월 4일에 개막한다. 이와 관련해 국제 NGO ‘휴먼 라이츠워치(HRW)’의 민키 워든(Minky Warden) 글로벌 이니셔티브 디렉터는 “중국의 인권상황은 2008년 이후 계속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워든 디렉터는 6일 관련 온라인 포럼에서 “지난 2008년 베이징 하계올림픽 개최는 특히 보도의 자유와 인권 측면에서 중국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됐으나 그렇지 못했고, 13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중국에서는 1989년 6월 4일(텐안먼 사건) 이후 최악의 인권 탄압이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전 세계 180여개 인권단체는 지난 2월 공동서한을 발표해, 각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상이나 주요 인사를 파견하지 않는 등 외교적 보이콧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중공이 △신장 위구르, 티베트, 내몽골 등 소수민족을 탄압하고 △대만 해협과 남중국해, 인도와의 국경 분쟁 등을 통해 안보 위협을 고조시키며 △2015년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획득한 이후 자국민의 기본 자유에 대한 억압 등을 강화했다고 비판했다.


이들 인권단체는 지난해 9월에도 공개서한을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토마스 바흐 회장에게 중국 개최 결정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현재까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표명한 정부는 아직 없지만, 미국과 캐나다, 유럽연합(EU) 등의 국회의원들은 각 정부에 관련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에 본부를 둔 HRW는 이 두 공개서한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외교적 보이콧을 요구하고 있다.


이 단체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나치 독일이 1936년 베를린 대회를 개최한 이후 가장 문제가 있는 올림픽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55 中, 美 라디오 방송국에 52억원 투자... 매일 12시간 프로..
권민호 기자
21-12-23
2254 美 하버드대 前 학과장, 천인계획 참여... ‘스파이 혐의..
한상진 기자
21-12-22
2253 英 의료진 “40세 미만 모더나 접종 위험... 심장질환 발..
디지털뉴스팀
21-12-22
2252 美 의원 그룹, 트위터에 中 ‘프로파간다 공작’ 대처 촉..
하지성 기자
21-12-21
2251 美 시카고 ‘성 중립적 화장실’ 전면 도입... 학부모 “..
디지털뉴스팀
21-12-17
2250 리투아니아 주중 대사관 잠정 폐쇄
도현준 기자
21-12-17
2249 FDA “화이자 백신 승인 문건 공개 시한 재연장... 55년→..
디지털뉴스팀
21-12-13
2248 일론 머스크, “인간 뇌에 칩 이식” 희망... “내년 실험..
디지털뉴스팀
21-12-13
2247 MS, 中 해킹 조직 인프라 42개 차단
디지털뉴스팀
21-12-12
2246 英 인권단체 “中 위구르 정책은 제노사이드”
디지털뉴스팀
21-12-11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