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바이든 지지율 추락 역대 최고... 응답자 64% “재선 NO”

디지털뉴스팀  |  2021-11-10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내 지지율이 최저치를 경신 중이라고 ‘국민일보’가 보도했다.


미국 일간 USA투데이는 이달 3~5일 보스턴 소재 서퍽대와 함께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38%로 최저를 기록했다고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46%는 바이든의 대통령직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들 중에는 지난 대선에서 바이든을 지지한 유권자 16%가 포함돼 있다.


또 “바이든이 2024년 대선에 다시 나서지 않기를 바란다”는 응답자도 64%나 됐다.


USA투데이는 “이 응답자에는 민주당원 28%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바이든에 대한 지지도는 임기 초기 9개월간 무려 11.3%포인트나 추락한 것으로,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낮다.


임기 첫 3개월인 1월 20일부터 4월 19일까지는 평균 56.0%에 달했으나 최근 3개월인 7월 20일부터 10월 19일까지는 44.7%로 낮아졌다.


하락 요인으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대응 실패와 무질서했던 아프가니스탄 미군 철수, 인플레이션 위기 등이 꼽힌다.


실제로 바이든의 지지율 추락은 7월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시작됐으며, 8월 중순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선언하면서 한층 가속했다.


그는 그 이후에도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마비 등으로 지지율을 회복하지 못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도는 계속 오르고 있다.


퀴니피액 대학이 최근 벌인 설문조사에서 78%의 공화당원들이 2024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가 세 번째 대권 도전에 나서길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38 EU, 中에 펑솨이 안전 증명 촉구
도현준 기자
21-12-02
2237 美 언론, 베이징 올림픽 개최 반대... “인권탄압 위장 수..
미디어뉴스팀
21-12-02
2236 연구기관 “코로나 미접종자, 감염 후 회복... 접종자보다..
디지털뉴스팀
21-12-01
2235 우간다도 一帶一路 피해... 하나뿐인 공항 뺏기나?
한상진 기자
21-11-30
2234 솔로몬제도, 親中 정부 반대 폭동... 정부 시설, 차이나타..
디지털뉴스팀
21-11-30
2233 야후 脫中... 11월부터 서비스 전면 STOP
디지털뉴스팀
21-11-29
2232 WHO 코로나 새 변이 이름 지정에 ‘中 눈치 보기’ 비난
디지털뉴스팀
21-11-29
2231 FDA, 의료 단체 화이자 백신 정보 공개 요구에 ‘55년 간..
디지털뉴스팀
21-11-29
2230 中, 리투아니아 대만 대표처 설치에 격분... 외교 관계 ‘..
한상진 기자
21-11-26
2229 캐나다 야당, 정부에 ‘화웨이 금지’ 요구
한지연 기자
21-11-25
글쓰기
398,138,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