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WHO 코로나 새 변이 이름 지정에 ‘中 눈치 보기’ 비난

디지털뉴스팀  |  2021-11-29
인쇄하기-새창



▲ 왼쪽부터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시진핑 중공 총서기 [사진=SOH 자료실]


[SOH]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새 변이 이름을 ‘오미크론(ο·Omicron)’으로 정한 것에 대해 ‘중국 눈치 보기’라는 해석이 나왔다.


지난 26일(현지시간) WHO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 새 변이 ‘B.1.1.529’를 ‘우려 변이’로 분류하면서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으로 지정했다.
 

그동안 WHO는 코로나바이러스 변이가 나올 때마다 그리스 알파벳 순서으로 이름을 붙여왔다. 


따라서 지금까지 12번째 알파벳인 ‘뮤(μ)’ 변이까지 이름 붙여졌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새 변이 바이러스의 이름은 다음 글자인 뉴(ν)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WHO는 이 글자와 그 다음 글자인 크시(ξ)까지 건너뛰고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Ο)을 코로나19 새 변이 이름으로 정했다.


WHO가 변이 바이러스의 이름을 정하면서 순서를 건너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는 새롭다는 영어 단어 ‘뉴’(new)와 거의 같은 발음이다 보니 혼동을 줄 수 있어 피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xi’까지 건너 뛴 것에 대해 중국의 눈치를 본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xi’는 시진핑 중공 총서기의 영문 표기인 ‘Xi’와 동일하다.


미국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WHO가 중국 공산당을 이토록 두려워하면 중국이 치명적인 전염병을 은폐하려 할 때 WHO가 그들을 불러낼 것이라고 어떻게 믿을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영국 텔레그래프 폴 누키 선임 에디터는 트위터에 “시(xi)는 특정 지역 낙인을 피해 가기 위해서였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며 “모든 팬데믹은 본질적으로 정치적”이라고 꼬집었다.


이번 논란에 WHO 측은 'AP통신‘ 등에 “뉴(ν)는 영어 뉴(new)와 혼동하는 것을 막고, 크시(ξ)는 시(Xi)가 흔한 성이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특정 문화, 사회, 국가, 지역, 민족, 직업군에 대한 공격을 방지하는 질병 명명법을 따르고 있다”고 해명했다.


앞서 WHO는 코로나19 발병 초기부터 ‘친중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WHO는 2019년 12월 말 중국 우한에서 처음 코로나19 발병이 보고되고 난 뒤 두 달이 넘어서야 팬데믹을 선언했다.


팬데믹 선언이 늦어진 것에 대해 일각에선 당시 친중 성향의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이 지나치게 중국 눈치 보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71 英, 마스크 의무화·방역패스 해제... “자가격리 규정도..
디지털뉴스팀
22-01-21
2270 美 하원, 중국산 ‘KN95’ 마스크 착용 요구
하지성 기자
22-01-18
2269 “오미크론 변이, 델타보다 ‘중증화율, 사망률, 입원기간..
디지털뉴스팀
22-01-17
2267 통가 해저화산 폭발... 인터넷 불통으로 피해 상황 깜깜
디지털뉴스팀
22-01-16
2266 유럽의약품청 “짧은 주기 재접종은 면역력 저하”... “..
구본석 기자
22-01-16
2265 美 인권운동가 中 올림픽 보이콧... “경기 대신 곰돌이..
디지털뉴스팀
22-01-12
2264 스리랑카, ‘一帶一路’로 재정 위기... 中에 부채 상환..
권민호 기자
22-01-11
2263 中 최대 석탄 수입국 인니... 석탄 수출 일시 중단
디지털뉴스팀
22-01-08
2262 佛 대통령 “미접종자 압박해 백신 접종 확대할 것”
디지털뉴스팀
22-01-07
글쓰기
390,339,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