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佛 대통령 “미접종자 압박해 백신 접종 확대할 것”

디지털뉴스팀  |  2022-01-07
인쇄하기-새창


[SOH] 프랑스 대통령이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확대하기 위해 미접종자들을 성가시게 할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일간 ‘르파리지앵’과의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 추진과 관련해 “현재 (전체 인구의) 90%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백신을 거부하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다”며, “그들을 성가시게 만들어 그 규모를 줄이는 것이 우리의 전략”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접종자를 감옥에 가게 하거나, 강제로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을 것”라면서도 “1월 15일부터 (미접종자들은) 더 이상 식당에 갈 수 없고, 커피를 마시러 갈 수 없고, 극장과 영화관에도 갈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야권에서는 “천박하고 폭력적인 언사”라고 비판했다.


차기 대통령 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중도우파 정당인 공화당 후보 발레리 페크레스 일드프랑스 주지사는 "좋은 프랑스인과 나쁜 프랑스인을 구별하는 것은 대통령의 일이 아니다"고 힐난했다.


극우 성향의 마린 르펜 국민연합(RN) 대표는 마크롱 대통령이 “스스로 모든 프랑스인의 대통령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음을 증명한다”고 지적했다.


하원의 공화당 대표 다미앵 아바드 의원은 "유치한 냉소주의를 보여주는 무가치하고 무책임하고 계획적인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프랑스에서는 대선을 3개월 앞두고 여야 간 방역 수칙 논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그러나 이런 가운데서도 프랑스 국회는 6일(현지시간) ‘백신패스’를 포함한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승인했다.


이날 프랑스 하원은 코로나 백신패스 입법안을 찬성 214표, 반대 93표, 기권 27표로 통과시켰다. 이후 상원으로 올라가 추가 승인을 앞두고 검토 과정을 거친다.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백신패스는 이달 중순부터 식당, 카페, 술집, 극장, 국내 여행 등 일상 전반에 적용돼 미접종자는 상당한 제약을 받게 된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58만9천505명으로 전 세계 5위이고, 누적 사망자는 12만4천563명으로 세계 12위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55 美 국무부, 홈피 수정... “대만은 中 일부분” 삭제
디지털뉴스팀
22-05-12
2354 최악 경제난 스리랑카 정권 퇴진 요구 UP... 총리 사임
디지털뉴스팀
22-05-11
2353 친중 WHO, '제로 코로나‘ 지적... “지속 가능 不, 인권..
구본석 기자
22-05-11
2352 美 하원, 中露 결탁조사 법안 통과
김주혁 기자
22-05-05
2351 美 캘리포니아 물 부족 심화... 600만 인구에 ‘절수’ 명..
디지털뉴스팀
22-05-02
2350 파키스탄서 反中 폭탄 테러... 공자학원 원장, 교사 등 사..
디지털뉴스팀
22-04-29
2349 英, 위구르 탄압 관련된 中 하이크비전에 제재 시동?
디지털뉴스팀
22-04-27
2348 美 하원의원, 中 파룬궁 박해 비판... “전체주의는 자유..
한상진 기자
22-04-27
2347 전 세계 코로나 백신 수요 ↓
권성민 기자
22-04-23
2346 르완다, 자국 직원 채찍질한 중국인 사업주에 징역 20년
디지털뉴스팀
22-04-22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