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스리랑카, ‘一帶一路’로 재정 위기... 中에 부채 상환 재조정 요구

권민호 기자  |  2022-01-11
인쇄하기-새창


[SOH] 스리랑카가 ‘채무의 늪’으로 악명 높은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과 관련해 중국에 채무 조정을 요구했다. 일대일로는 중국이 추진하는 육상·해상 경제영토 확장사업이다.


9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과도한 차관으로 최악의 경제난에 처한 데 대해, 중국 측에 채무 재조정을 요청했다. 


이날 라자팍사 대통령은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외교부장)과 만나 “코로나 바이러스에 따른 경제 위기의 해결책으로 부채 상환을 조정해준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대일로 프로젝트들의 수익 창출 부진으로 스리랑카가 채무 위기에 삐졌다고 주장했다.


이날 라자팍사 대통령은 왕이 부장에게 △수출품 약 35억달러에 대한 관세 조건 △중국 관광객의 스리랑카 방문 재허용 방안도 요청했다. 


스리랑카는 국내총생산(GDP)의 약 10%를 관광산업에 의존하고 있어 코로나로 인한 타격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스리랑카는 외환 보유액이 최근 10년 중 가장 낮은 수준인 16억달러(약 1조9100억원)로 급감하면서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에 처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내 상환해야 할 외환 채무는 70억달러(약 8조3900억원)가 넘으며, 특히 중국에 상환해야 하는 채무는 국유기업에 대한 대출을 제외하고도 총 33억8000만달러(약 4조500억원)에 달한다. 


일대일로는 (중국이) 참여국들의 경제 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수익성 없는 사업을 지원해 상대국을 채무 불이행 상태에 빠뜨리며, 이를 활용해 군사 거점을 확보하려고 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중국은 지난 10년간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통해 스리랑카에 50억달러(약 6조원) 이상을 빌려주고 고속도로와 항만, 공항 등 기반시설을 건설했다. 


하지만 운영 부진 등으로 채무 상환이 어려워지자 스리랑카는 함반토타항(港) 운영권을 중국 국영 항만기업에 99년 기한으로 넘겼다.


권민호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55 美 국무부, 홈피 수정... “대만은 中 일부분” 삭제
디지털뉴스팀
22-05-12
2354 최악 경제난 스리랑카 정권 퇴진 요구 UP... 총리 사임
디지털뉴스팀
22-05-11
2353 친중 WHO, '제로 코로나‘ 지적... “지속 가능 不, 인권..
구본석 기자
22-05-11
2352 美 하원, 中露 결탁조사 법안 통과
김주혁 기자
22-05-05
2351 美 캘리포니아 물 부족 심화... 600만 인구에 ‘절수’ 명..
디지털뉴스팀
22-05-02
2350 파키스탄서 反中 폭탄 테러... 공자학원 원장, 교사 등 사..
디지털뉴스팀
22-04-29
2349 英, 위구르 탄압 관련된 中 하이크비전에 제재 시동?
디지털뉴스팀
22-04-27
2348 美 하원의원, 中 파룬궁 박해 비판... “전체주의는 자유..
한상진 기자
22-04-27
2347 전 세계 코로나 백신 수요 ↓
권성민 기자
22-04-23
2346 르완다, 자국 직원 채찍질한 중국인 사업주에 징역 20년
디지털뉴스팀
22-04-22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