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60개 인권단체, 유엔 신장 시찰에 “체계적 준비, 투명한 조사” 요구

김주혁 기자  |  2022-04-21
인쇄하기-새창

[SOH]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를 시찰하는 데 대해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 포함한 60개 인권단체는 “조사에 대한 신뢰성 확보를 위해 최소한의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AFP에 따르면 바첼레트 대표는 지난 3월8일(이하 현지시간) 유엔 인권위에 "중국 정부와 (신장) 방문에 관해 최근 합의에 도달했다"며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과 중국 정부가 구체적인 방문 일정에 관해 준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HRW 등은 19일 공동성명에서 “유엔은 신장 문제에 대해 체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방문에 앞서 △중국 인권문제를 다루는 독립시민단체와 시민들을 만날 것 △신장의 인권탄압에 대한 보고서를 신속히 발표랄 것을 요구했다. 


세계 인권단체들은 지난 수 년간 중국의 신장 소수민족 탄압에 대해 국제적 조사가 필요하다고 호소해왔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는 최소 100만 명이 넘는 위구르인과 기타 소수민족이 강제 수용, 강제 노동, 고문, 성폭행, 종교 탄압, 산아 제한 등의 탄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피 리처드슨 HRW 중국 담당자는 중국이 그동안 신장 문제 개방에 대한 국제적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이번 시찰에서는 중국의 개입과 조작이 없는 투명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와 네덜란드, 캐나다, 영국, 프랑스의 의회는 위구르인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을 '제노사이드(대량 학살)'로 인정하고 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67 디즈니 신작 애니메이션... ‘동성애’ 장면으로 15개국 ....
디지털뉴스팀
22-06-15
2366 호주, 中 전투기 도발 격분... “다윈항 99년 임대 재검토”..
권민호 기자
22-06-09
2365 中, 캄보디아에 해군 기지 마련... 아프리카에 이어 두 ....
김주혁 기자
22-06-07
2364 대만 총통, 中 톈안먼 탄압 비판... “홍콩의 자유 지지”
한지연 기자
22-06-06
2363 전 세계 식량 부족 심화... 주요 수출국 속속 문단속
하지성 기자
22-05-30
2362 코로나 팬데믹 후 전 세계 쓰레기 급증... “中 제로코로....
디지털뉴스팀
22-05-25
2361 日 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승인... 암 유....
디지털뉴스팀
22-05-24
2360 ‘원숭이두창’, 전 세계 확산... 전문가 “남성간 성관계 ....
김주혁 기자
22-05-23
2359 美 주도 IPEF 오늘 출범... 韓 등 인·태 국가 다수 참여
이연화 기자
22-05-23
2358 中 러시아 국영 방산업체 해킹... 우방은 무슨!!
디지털뉴스팀
22-05-21
글쓰기
400,465,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