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英, 위구르 탄압 관련된 中 하이크비전에 제재 시동?

디지털뉴스팀  |  2022-04-27
인쇄하기-새창

[SOH] 영국이 중공의 신장 위구르 탄압에 연루된 중국 감시장비 제조업체 하이크비전(Hikvisionㆍ海康威視)에 대한 제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영국 정부의 폐쇄 회로 TV(CCTV) 및 생체 인식 사용 감독 업무를 담당하는 ‘프레이저 샘슨 커미셔너’는 영국 내각부와 내무부에 하이크비전의 감시카메라 장비를 계속 구매할 것인지에 대해 숙고할 것을 주문했다.


샘슨 커미셔너는 관련 서신에서 “하이크비전은 중국 내 인권탄압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향후 해당 제품을 계속 구매하고자 할 경우) 이 업체가 인종과 안보와 관련된 소정의 조사를 진행하는데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정부와 공공부문의 구매 입찰 참여를 불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이크비전의 감시용 카메라는 영국 전역의 각종 시설과 기업 등에 약 130만대 이상 설치되어 있다.


이번 서신은 영국 보건부가 인종탄압 문제로 하이크비전 장비의 신규 구매를 금지하기로 했다는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이어 나왔다.


중국 저장성 항저우(杭州)에 본사를 둔 하이크비전은 2001년에 설립됐으며, 중국 정부가 4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감시장비 제조업체다. 


하이크비전이 세계적인 감시장비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중국 당국의 ‘톈왕공정(현재 안전도시 프로젝트)’  때문이다.


중국의 텐왕공정은 중국공안부가 주도한 특대형 종합 정보화 관리시스템으로 감시카메라를 통해 나쁜 사람을 감시해 국민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를 이용해 2천만 대 이상의 감시카메라로 자국민을 감시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비난을 받고 있다.


하이크비전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위구르족 소수민족의 활동을 감시하기 위한 장비를 중국 당국에 공급한 혐의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9년 미국 정부에 의해 제재 대상 기업 명단에 올려졌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인 지난해 3월에도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하이크비전을 비롯해 화웨이(華爲), ZTE, 하이테라, 다화 등 5개 중국 기업을 국가안보 위협 기업으로 지정했다.


워싱턴DC 소재 '공산주의 희생자 기억재단'의 중국전문가 에이드리언 젠즈 연구원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이슬람 극단주의와 분리주의자에 대응한다는 명분으로 이 지역에 막대한 보안 인력과 장비를 배치해 감시활동을 펼치고 있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68 구글 서비스 ‘공짜’ 끝... 6월부터 유료 전환
디지털뉴스팀
22-06-22
2367 디즈니 신작 애니메이션... ‘동성애’ 장면으로 15개국..
디지털뉴스팀
22-06-15
2366 호주, 中 전투기 도발 격분... “다윈항 99년 임대 재검토..
권민호 기자
22-06-09
2365 中, 캄보디아에 해군 기지 마련... 아프리카에 이어 두 번..
김주혁 기자
22-06-07
2364 대만 총통, 中 톈안먼 탄압 비판... “홍콩의 자유 지지”
한지연 기자
22-06-06
2363 전 세계 식량 부족 심화... 주요 수출국 속속 문단속
하지성 기자
22-05-30
2362 코로나 팬데믹 후 전 세계 쓰레기 급증... “中 제로코로..
디지털뉴스팀
22-05-25
2361 日 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승인... 암 유발..
디지털뉴스팀
22-05-24
2360 ‘원숭이두창’, 전 세계 확산... 전문가 “남성간 성관계..
김주혁 기자
22-05-23
2359 美 주도 IPEF 오늘 출범... 韓 등 인·태 국가 다수 참여
이연화 기자
22-05-23
글쓰기
398,03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