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친중 WHO, '제로 코로나‘ 지적... “지속 가능 不, 인권도 고려해야”

구본석 기자  |  2022-05-11
인쇄하기-새창

[SOH] 국제보건기구(WHO)가 중국공산당(이하 중공)이 ‘제로 코로나’를 고수하는 데 대해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공 총서기는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해 강력한 봉쇄와 격리를 통해 신규 감염자 발생을 원천 차단하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시민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성과 행태, 향후 우리의 예상치를 고려할 때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감염증 전문가들과 논의해왔다”면서 "방법의 엄격성에 대한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팬테믹을 통해) 코로나19에 관한 지식이 늘어나고 더 좋은 대처 수단이 강구되기 때문에 이제는 전략을 바꿀 때가 됐다”고도 말했다.


마이크 라이언 WHO 비상대책본부장도 이날 코로나 정책의 부정적인 면에 대해 지적했다.


라이언 본부장은 “(중국 정부는) 제로 코로나 정책이 인권에 미치는 영향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방역 정책이 경제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떠한 방역 대책도 개인과 인간의 권리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꼬집었다.


WHO는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친중적 행보를 보여온 만큼 중국의 방역 정책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적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중공 당국은 올해 초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경제수도’ 상하이를 비롯해 베이징, 시안 등 주요 도시들을 전면·부분 봉쇄 조치했다. 


이로 인해 유통망·공급망이 마비되면서 중국은 물론 전 세계가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다. 강압적인 봉쇄 방식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상하이는 봉쇄 6주째를 맞고 있다. 각종 인권침해 사례도 전 세계에 보도되고 있다. 그러나 시진핑은 “제로 코로나를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68 구글 서비스 ‘공짜’ 끝... 6월부터 유료 전환
디지털뉴스팀
22-06-22
2367 디즈니 신작 애니메이션... ‘동성애’ 장면으로 15개국..
디지털뉴스팀
22-06-15
2366 호주, 中 전투기 도발 격분... “다윈항 99년 임대 재검토..
권민호 기자
22-06-09
2365 中, 캄보디아에 해군 기지 마련... 아프리카에 이어 두 번..
김주혁 기자
22-06-07
2364 대만 총통, 中 톈안먼 탄압 비판... “홍콩의 자유 지지”
한지연 기자
22-06-06
2363 전 세계 식량 부족 심화... 주요 수출국 속속 문단속
하지성 기자
22-05-30
2362 코로나 팬데믹 후 전 세계 쓰레기 급증... “中 제로코로..
디지털뉴스팀
22-05-25
2361 日 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승인... 암 유발..
디지털뉴스팀
22-05-24
2360 ‘원숭이두창’, 전 세계 확산... 전문가 “남성간 성관계..
김주혁 기자
22-05-23
2359 美 주도 IPEF 오늘 출범... 韓 등 인·태 국가 다수 참여
이연화 기자
22-05-23
글쓰기
398,03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