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주도 IPEF 오늘 출범... 韓 등 인·태 국가 다수 참여

이연화 기자  |  2022-05-23
인쇄하기-새창

[SOH] 미국이 주도하는 경제 협의체 '인도·태평양(인·태) 경제프레임워크(IPEF)'가 오늘(23일) 공식 출범한다.


방일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IPEF 고위급 회의를 열고 IPEF 출범을 선언할 예정이다.


창립 멤버로는 미국,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10개국이며 인도도 참가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해 직접 발언에 나서면서 참여국들과 협력을 다짐할 계획이다.


IPEF는 바이든 행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인·태 지역의 다자 경제 협의체다. 핵심 의제는 무역, 공급망, 인프라·청정에너지·탈탄소, 조세·반부패 등이다.


미국의 IPEF 주도 배경에는 대중국 견제 포석도 엿보인다. 


실제 IPEF는 중국이 추진해온 자유무역협정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항마 성격을 띠고 있다. 이 협정은 공급망과 녹색 에너지 등 IPEF의 주요 의제들을 다뤄왔다.


한국은 RCEP에도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IPEF 가입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새 협의체가 아직 정치적 합의를 만드는 시작 단계에 있고, 포괄적인 미래 의제를 다루고 있어 RCEP과의 충돌할 부분은 많지 않다는 것.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출근길에서 취재진에게 “IPEF는 자유무역협정(FTA)와 같이 어떤 콘텐츠를 갖고 있는 통상 협상이 아니고, 인도·태평양 역내에서 경제 통상과 관련한 광범위한 룰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때문에 우리는 당연히 참여해야 한다”며, “룰(규칙)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빠지면 국익에도 많은 피해가 갈 것”이라고 했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00 유럽 에너지 대란... 獨·佛 전기료 내년부터 ‘10배 인상’..
디지털뉴스팀
22-09-01
2399 대만인 5천명, 국제 인신매매 피해... ‘취업 사기 · ‘장....
디지털뉴스팀
22-08-30
2398 12개 대만 수교국, 中 군사훈련 비판
디지털뉴스팀
22-08-27
2397 국제 해커집단, 대만 해킹한 中에 보복
디지털뉴스팀
22-08-26
2396 바이든, 역대 최대 규모 학자금 대출 탕감... 선거 표심....
디지털뉴스팀
22-08-26
2395 트위터 전 직원 내부 고발... “보안 및 中·러 영향력 취....
한상진 기자
22-08-25
2394 국제 조사 “對中 이미지, 부정적 답변 多”
강주연 기자
22-08-25
2393 美·日 코로나19 백신 ‘유료화’ 추진
강주연 기자
22-08-23
2392 솔로몬제도 對中 의존 UP... 안보협정 + 화웨이 통신망 ....
김주혁 기자
22-08-22
2391 에스토니아·라트비아도 ‘17+1’ 탈퇴... 對中 불신 UP?
이연화 기자
22-08-19
글쓰기
402,877,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