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대만 총통, 中 톈안먼 탄압 비판... “홍콩의 자유 지지”

한지연 기자  |  2022-06-06
인쇄하기-새창

[SOH] 지난 4일 ‘6·4 톈안먼 민주화 항쟁’ 33주년 기념일을 맞아 대만 총통과 외교부가 중국공산당(중공)의 관련 탄압을 비판했다.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이날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희생자들을 추도하는 촛불 사진과 함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홍콩에서 6·4에 관한 집단 기억이 조직적으로 지워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홍콩 당국이 여러 대학에서 6·4 정신을 상징하는 조각상을 철거하고, 추모 집회를 금지하는 조치 등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차이 총통은 “그러나 나는 이러한 난폭한 수단(홍콩 민주화 탄압)은 사람들의 기억을 지울 수 없다”면서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세계의 권위주의가 확대될 때 우리는 더욱 그 가치를 지키고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게시글에 6월 4일이 표시된 달력 사진을 내걸고 ‘사라진 날’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과거 대만도 무수한 일을 겪고서도 역사에 드러나지 못했지만 우리는 이를 되찾았다”며 “세계의 모든 곳에서 ‘사라지는 날’들이 없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차이 총통은 글 마지막에 “자유로운 대만이 홍콩의 자유를 지지한다”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홍콩은 1997년 중국으로 반환된 뒤에도 일국양제를 기반으로 사상과 표현의 자유, 시위 등이 가능했지만 2020년 7월부터 중공의 국가보안법 강행으로 모든 민주화 활동은 사실상 중단됐다.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 내 반정부 활동에 대해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대만은 매년 톈안먼 기념일마다 중국 당국을 비판해 왔다. 

대만 외교부도 이날 SNS에서 “중국 인민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중국인들이 톈안먼 사건에 관심을 가질 것을 요청했다. 

대만 외교부는 “33년 전 오늘, 자유와 민주를 추구하는 목소리가 톈안먼 광장에 모였지만 순식간에 고요해졌고 세대의 기억은 단절됐다”며 “’6·4 톈안먼’을 검색해 당신의 국가가 무엇을 숨기고 있는지 찾아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홍콩 정부는 국가보안법을 이유로 톈안먼 추모 집회를 전면 불허했지만 홍콩 시민들은 추모의 촛불 시위를 포기하지 않았다.

4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이날 톈안먼 민주화 시위 31주년 추모 집회를 금지했으나 범민주 진영은 집회를 강행했다.

이에 대해 경찰 당국은 애드미럴티 지역과 중국 연락사무소 주변 등 홍콩섬에 경찰 2000명을, 몽콕 등 다른 지역에 경찰 1000명을 각각 배치하고 물대포 1대씩 동원했다.

1989년 톈안먼 사태가 벌어진 이후 홍콩에서 매년 열렸던 추모집회가 불허된 것은 30년만에 처음이다.

추모 집회를 주최하는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지련회)는 집회 금지 조치에 불복해 미국, 유럽, 대만 등 세계 곳곳에서 동참하는 온라인 추모 집회를 개최하고, 4일 저녁 8시 홍콩 시내 곳곳에서 촛불을 켜는 운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지련회는 시내 곳곳에 100개의 부스를 설치하고 10만 개의 촛불을 나눠주고, 1989년 톈안먼 사태를 기억하자는 의미에서 저녁 8시 9분에는 일제히 1분 동안 묵념을 하기로 했다.

지련회 리척얀 주석은 “지난 30년간 이어져 온 추모 집회를 코로나19를 핑계로 금지하는 것은 정치적 탄압”이라며 “홍콩인의 저항 의지가 이어지는 한 추모 집회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90 美·日·濠... ‘하나의 중국’ 조건부 승인?
한상진 기자
22-08-18
2389 美, 中 기술 절도 단속 포기?... 관련 품목 수출 포괄적....
디지털뉴스팀
22-08-17
2388 화이자 CEO, 4차 접종 완료에도 코로나19 양성
강주연 기자
22-08-16
2387 존슨앤드존슨, 발암 논란 베이비파우더 내년부터 판매 ....
이연화 기자
22-08-13
2386 印 ‘중국산 저가 스마트폰’ 규제
한상진 기자
22-08-11
2385 ’뉴스페이스’ 활성화 인명 피해 낼수도... 왜?
디지털뉴스팀
22-08-11
2384 유엔 인권위, 홍콩보안법 폐지 촉구... “시민의 기본권·....
한지연 기자
22-08-09
2383 머스크 위성 인터넷, 中 방화벽 뚫을 수 있을까?
김주혁 기자
22-08-08
2382 [이슈 TV] 세계 최고 부자 된 머스크... “나는 화성인”
미디어뉴스팀
22-08-06
2381 캐나다 의원들... 정부에 ‘中共 파룬궁 탄압’ 저지 촉구
디지털뉴스팀
22-08-03
글쓰기
400,720,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