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英 찰스 왕세자... 빈 라덴 형제에게 100만 파운드 기부 받아

디지털뉴스팀  |  2022-08-01
인쇄하기-새창

[SOH]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윈저 왕세자(73)가 9·11테러의 배후로 지목된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의 이복 형제로부터 기부금 100만 파운드(약 15억8000만 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7월 30일(현지시간) 영국 '선데이타임스'('더타임스' 주말판)에 따르면 찰스 왕세자는 지난 2013년 10월 30일 자신의 거처인 런던 클래런스 하우스에서 빈 라덴의 이복형제 바크르 빈 라덴(76)을 만나 이 같은 액수의 기부금을 받기로 합의했다. 

당시 회동은 오사마 빈 라덴이 파키스탄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된 지 2년 만의 일이었다.

당시 찰스 왕세자의 측근 다수는 이에 대해 반대했고, 측근 중 1명은 빈 라덴 형제에게 기부를 받았다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나갈 경우 국가적 공분을 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측근과 왕실 관계자들도 찰스 왕세자의 이름이 9·11테러 당시 희생된 영국인 67명과 미국인 수천 명을 살해한 역대 최악의 테러리스트와 같은 문장에 등장하면 찰스 왕세자 자신은 물론 찰스 왕세자의 자선기금인 ‘웨일스 왕세자 자선기금’(PWFC) 평판에도 심각한 손상을 입을 것이라며 돈을 돌려줄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찰스 왕세자는 ‘돈을 돌려주는 것은 당혹스러운 일이며, 바크르 측이 반환이유를 의심할 것이 걱정된다’는 등의 이유를 내세웠고, 해당 기부금은 결국 PWFC에 기탁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보도에 대해 클래런스 하우스 측은 이날 성명을 내고, 빈 라덴 형제가 왕실 자선기금에 기부금을 냈다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찰스 왕세자가 이를 중개했다는 것과 이 자금을 개인적으로 수락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클래런스 하우스는 “(기부금) 수용 결정은 전적으로 PWFC 이사들의 면밀한 검토 끝에 내려진 것”이라며 “이를 다르게 암시하려는 시도는 부정확하고, 사실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PWFC 의사회 의장 이안 체셔도 당시 기부는 이사진 5명의 합의로 이뤄진 사항이라고 밝혔다.

지난 달 영국 언론은 찰스 왕세자가 2011∼2015년 사이 카타르 왕족의 유력 정치인에게 3차례에 걸쳐 300만 유로(약 40억9000만 원)를 현금이 든 돈가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일간 ‘더타임스’는 이 돈이 왕세자의 자선 펀드에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고, 왕세자의 돈 수수와 관련해 불법소지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찰스 왕세자가 외국의 유력 정치인에게 석연치 않은 현금 돈 가방을 받았다는 사실은 왕위 승계를 앞둔 왕세자에 대한 평가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 문화일보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55 美 하원... 조 바이든 첫 '탄핵 청문회‘
디지털뉴스팀
23-09-25
2654 美 CA ‘친환경 정책’으로 전기료↑... 시민 잡는 ‘탄소중....
디지털뉴스팀
23-09-24
2653 미국인... 자국 주요기관·기업에 대한 신뢰 추락
디지털뉴스팀
23-09-22
2652 G20, 글로벌 디지털 화폐·ID 도입 합의... 국민 감시·통....
디지털뉴스팀
23-09-20
2651 美 보건부, 대마 마약류 위험등급 하향 권고... 마약 재....
디지털뉴스팀
23-09-19
2650 스웨덴 태블릿 대신 ‘종이책·손글씨’ 추진... 왜?
디지털뉴스팀
23-09-18
2649 관광객으로 위장한 중국인, 美 민감 시설 침입 증가
디지털뉴스팀
23-09-16
2648 운전자 개인정보 과다 수집 논란... 제3자와 공유, 판매....
한지연 기자
23-09-16
2647 美 현직 대통령 차남... 총기 불법 소지 혐의로 피소
디지털뉴스팀
23-09-15
2646 또 '챌린지' 사고... 美 10대 소년 '매운 과자 먹기' ....
권성민 기자
23-09-14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644,210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