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FBI... "中 틱톡 국가안보 위협“

이얀화 기자  |  2022-11-17
인쇄하기-새창

[SOH]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중국 바이트댄스사의 숏폼(짧은 영상) 플랫폼 '틱톡'에 대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15일(이하 현지 시각)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미 하원 국토안보위원회에서 “중국 정부는 틱톡 해외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추천 알고리즘을 통제하기 위해 틱톡을 활용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레이 국장은 ”중국 기업들은 정보 공유나 도구적 측면에서 국가의 요구에 따라야 하므로 그것만으로도 크게 우려해야 할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국가정보법 제7조는 ‘모든 조직과 시민은 법률에 따라 국가의 정보 작업에 지원, 협조, 협력해야 한다’고 명시한다.

레이 국장은 “중국 정부는 틱톡을 이용해 수백만 대의 스마트폰 등 기기에 설치된 소프트웨어를 조종할 수도 있다”고도 지적했다.

틱톡에 대한 이러한 (정보수집) 우려는 그간 여러 차례 제기되어 왔다. 

지난 2020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사용자 정보 유출 등을 이유로 바이트댄스에 틱톡을 매각하라고 명령했다.

이후 CFIUS와 틱톡은 사용자 1억 명 이상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국가 안보 합의 체결을 두고 협상해왔다. 

이 합의에는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이 관리하는 서버에서 미국 틱톡 사용자들을 관리하고 △틱톡의 알고리즘을 검사하는 것 등이 포함될 수 있다.

탁톡에 대한 지적은 최근 미국 중간선거에서도 나오고 있다. 

지난 8일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하원 다수당 지위가 유력한 공화당에서도 ‘틱톡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어떤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바이든은 지난해 상무부에 틱톡의 안보 위협에 대해 검토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

미 의회는 모든 정부 소유 스마트폰에서 공식적으로 틱톡 금지 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과 마이크 갤러거(공화·위스콘신) 하원의원은 최근 워싱턴포스트 칼럼을 통해 틱톡에 대한 금지 법안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틱톡은 숏폼 플랫폼 중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으로 전 세계 10대들이 가장 좋아하는 앱이다. 이용자 수는 10억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이얀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00 튀르키예·시리아 7.8 지진... 하루 만에 사망자 4000↑
한지연 기자
23-02-07
2499 中, 러시아 전쟁 장비 지원... 국제 재제 품목 84000건 ....
디지털뉴스팀
23-02-06
2498 바이든, ‘中 정찰풍선’ 늑장 대응... 美 의회 초당적 비....
디지털뉴스팀
23-02-06
2497 美 최대 은행, 바이트댄스와 공동 결재 파트너십... 국....
디지털뉴스팀
23-02-06
2496 英 명문 런던 정경대, ‘기독교 용어’ 제거·변경... “국....
디지털뉴스팀
23-02-04
2495 美 FDA, 낙태약 접근성 확대... 약국 판매 허용
이연화 기자
23-02-02
2494 美 메사추세츠, ‘수감자 장기 기증 유도’ 논란
디지털뉴스팀
23-02-02
2493 臺 방첩기구... “퇴출 위기 처했던 美 공자학원, 바이든....
디지털뉴스팀
23-01-31
2492 네덜란드 MZ세대에게 홀로코스트란?
디지털뉴스팀
23-01-27
2491 메타, 트위터에 이어 트럼프 계정 복구
강주연 기자
23-01-27
글쓰기
408,124,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