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韓, 17년째 초저출산 국가...OECD 중 유일

디지털 뉴스팀  |  2019-08-28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제 비교 기준으로도 활용되는 출산율 지표를 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여성 1명이 평생 아이를 한 명도 안 낳는 것으로 집계된 유일한 나라다.


20대 후반에서 30대 후반까지 주 출산 연령대에서 출산율이 급감하고 있다. 처음 아이를 낳는 나이는 점점 상향되고 고령 산모의 비중이 전체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했다. 둘째나 셋째 아이를 낳는 경우도 급감하고 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출생 통계' 확정치를 보면 지난해 출생아 수는 32만6800명으로 1년 전(35만7800명)보다 3만900명(-8.7%) 감소했다.


1992년 73만명을 웃돌던 연간 출생아 수는 1996년(69만1226명) 60만명대로 감소한 후 5년 만인 2001년(55만9934명) 50만명대로 내려앉았다. 이후 2002년(49만6911명) 1년 만에 40만명대에 진입, 2016년까지 15년간 이를 유지하다 2017년 30만명대로 감소했다.


여성 1명이 가임 기간(15~49세)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1년 전(1.05명)보다 0.08명(-7.1%) 하락했다.


연간 합계출산율이 0명대로 내려앉은 건 지난해가 최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93년부터 수치의 추이를 보면 반짝 상승했던 2000년(1.480명)을 제외하면 2005년(1.085명)까지 대체로 하락세를 보여왔다. 2006년부터는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 2017년(1.052명) 12년 만에 역대 최저치를 새로 썼다.


분기별로 보면 합계출산율이 1명에도 미치지 못했던 건 2017년 4분기(0.94명)가 최초다. 2018년 1분기에 1.08명으로 올랐다가 같은 해 2분기 0.98명, 3분기 0.96명, 4분기 0.89명으로 내리 하락했다. 올해 1분기에도 1.01명으로 올랐지만, 2분기 0.91명으로 다시 떨어졌다. 2분기 기준으로 보면 올해가 최저치인 셈이다.


OECD 소속 36개 회원국과 비교하면 이미 2017년부터 출산율이 가장 낮았다. 합계출산율이 두 번째로 낮은 스페인(1.31명)과도 꽤 격차가 난다. OECD 평균치는 1.65명이다.


OECD 기준에 따르면 합계출산율이 2.1명 이하일 때는 '저출산'으로, 1.3명 이하일 땐 '초(超)저출산'으로 분류된다.


2.1명의 기준은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합계출산율로 계산된다. 한국은 2002년부터 17년째 초저출산 국가로 OECD 중 유일하다. / NEWSIS



디지털 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27 “날씨 더워도 방심은 금물”... 26일부터 모든 대중교통..
한지연 기자
20-05-26
726 서울시, 코로나 재확산 방지 위해 ‘지하철 혼잡시 마스크..
도현준 기자
20-05-15
725 국내, ‘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
도현준 기자
20-05-06
724 중국공산당 선전기관 ‘공자학원’... 각국선 퇴출 확대,..
디지털뉴스팀
20-05-04
723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1일부터 온라인 신청 시작
디지털뉴스팀
20-05-01
722 우한폐렴, 심장질환 유발 사례... 국내서 첫 확인
디지털뉴스팀
20-04-17
721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16일부터 현장접수 병행... 5..
도현준 기자
20-04-16
720 국내 우한폐렴 격리 위반자 처벌 강화... 1년 징역 또는 1..
한지연 기자
20-04-06
719 초·중·고교, 우한폐렴 확산 지속으로 ‘온라인 개학’으..
디지털뉴스팀
20-03-31
718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시작... 최대 50만원
디지털뉴스팀
20-03-30
글쓰기
357,058,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