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베이징 당서기 “제로 코로나 5년 더” 발언... 네티즌 반발에 ‘삭제’

하지성 기자  |  2022-06-29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 베이징시가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을 향후 5년 더 지속될 것이라고 밝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27일(현지시간) ‘베이징일보’ 등에 따르면 차이치(蔡奇) 베이징 당서기는 이날 오전 중국공산당 베이징시 13차 당 대회 보고에서 “코로나19의 해외 유입과 국내 신규 감염 재반등을 막기 위해 향후 5년 간 '제로 코로나'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고품질의 코로나19 핵산검사와 선별 검사를 상시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차이 당서기의 말을 인용, “코로나19 통제 정책에는 정기적인 유전자 증폭(PCR) 검사, 엄격한 입국 규칙, 주거지역과 공공장소에서의 정기적인 건강검진, 베이징을 입출자들에 대한 엄격한 감시와 검사가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온라인에서는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제로 코로나는 사람을 미치게 한다”, “기본적 인권도 고려하지 않는 정책은 사양한다”, “베이징을 떠나야 겠다”는 등의 거센 비난과 반발이 이어졌다.

중국 내에서는 '제로 코로나'로 인한 반복적 봉쇄, 경제적 피해 등으로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베이징과 상하이를 포함해 중국 전역의 많은 도시들은 지난 몇 달간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봉쇄로 모든 활동이 중단되면서 경제에 큰 타격을 입었다. 고용시장도 지난 5월 16∼24세 실업률이 18.4%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파장이 커지자 검열 당국은 현지 언론 보도에서 '향후 5년'이라는 문구를 삭제했고, 주요 소셜미디어에서도 '향후 5년'이라는 해시태그가 재빨리 삭제됐다.

AP통신은 "이번 논란 이후 중국 내 소셜미디어에서 '향후 5년'이라는 단어를 검색하면 관련 법과 규정, 정책에 따라 더 이상 그 주제를 표시할 수 없다는 문구가 뜬다"고 전했다.

차이치는 시진핑 중국 총서기의 최측근이다. 시진핑은 지난 5월 초 중국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지도부의 '제로 코로나' 결정과 계획을 더욱 강화할 것을 관료들과 사회의 모든 부문에 명령했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863 中, 코로나 봉쇄 반대 집단 시위 속출
구본석 기자
22-11-28
2862 실망스런 제로 코로나... 강경 봉쇄에도 확진자 역대 최고
디지털뉴스팀
22-11-25
2861 광저우 네티즌들, ‘광둥어’로 정부 봉쇄 비판... 왜?
디지털뉴스팀
22-11-16
2860 당대회 앞두고 베이징에 習 비판 현수막... “독재자 시....
구본석 기자
22-10-14
2859 中 딩크족↑... 경제 성장 발목?
김주혁 기자
22-10-12
2858 베이징, 버스 기사에 건강 감시용 ‘전자 팔찌’ 배포
한상진 기자
22-09-26
2857 中 쓰촨성 6·8 강진, 사망자 50명↑... 하루 전 박쥐 떼 ....
디지털뉴스팀
22-09-06
2856 홍콩 당국, 계속되는 이민 열풍에 “구직자에게 좋은 기회”..
디지털뉴스팀
22-07-23
2855 中... 샤오펀홍 아베 사망 대환영, 방탄복 제조사 주가↑
디지털뉴스팀
22-07-14
2854 中 지방정부... ‘한 자녀 정책’ 위반자 아기 납치 후...!..
디지털뉴스팀
22-07-07
글쓰기
405,495,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