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관영... 韓 ‘강원 차이나타운’ 논란에 “문화적 열등감”

구본석 기자  |  2021-04-25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중공(중국공산당) 관영 매체가 ‘강원도 한중문화타운’(이하 강원 차이나타운) 건설 반대 논란에 대해 “문화적 열등감을 드러내는 것”이라는 억지 주장을 내놨다.


지난 20일 글로벌타임스는 한국에서 진행 중인 강원 차이나타운 건설 반대 국민청원 등 관련 소식을 보도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3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 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커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강원도가 “한중문화타운은 중국을 테마로 한 것이 아니라고 공식 해명을 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고도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를 인용해 “(강원 차이나타운 반대 청원은) 한국의 보수세력이 반중 정서를 악용해 주도한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지융 푸단대 한국학센터장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차이나타운 건설을 한국인들이 반대하는 것은 (그들이) 중국 문화와 관련된 이슈에 민감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한국 보수 세력은 이를 이용해 반중 감정을 고조시켜 이익을 얻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문화 프로젝트는 양국간 오해와 분열이 커질 때 더욱 필요하다”며, 한국인들은 좀더 이성적이고 포용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의 영화 평론가 스원쉐는 “차이나타운 반대 청원은 일부 사람들의 문화적 열등감을 드러낸다. 차이나타운을 건설하는 것이 한국 영토를 차지하는 것이라면 이는 자신의 문화에 자신감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의 관영 언론들은 중공 신문판공실의 관할 하에 있어, 글로벌타임스와 전문가들의 주장은 중공 정부의 입장을 대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 한중문화타운을 반대하는 이유


국내 관광사업 활성화 취지로 추진된 한중문화타운은 인천 차이나타운의 10배 규모로 추산된다. 내년 한중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추진되고 있으며 소요 예산만도 약 1조원에 달한다.


춘천시 동산면 조양리와 홍천군 북방면 전치곡리 '라비에벨 관광단지' 내 120만㎡(약 36만 평) 부지에 조성될 계획이다. 축구장 170배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규모다.


3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25일 현재 656,949명이 동참했다.


최문순 강원 지사는 국민들의 반대에도 중공의 신동북공정으로 불리는 해당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신동북공정이란 중공이 역사왜곡을 앞세웠던 동북공정의 확대판으로 한반도 식민지화 음모로 해석할 수 있다.


일부 중공 전문가들에 따르면 시진핑 중공 총서기는 조선족 중국인들을 앞세워 2050년까지 한반도를 중국화 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신동북공정의 주요 수단은 경제 장악으로, 실제로 이미 수년 전부터 전국 부동산 시장, 주요 기업 등에 차이나 머니가 대대적으로 투입되는 상황이다.


중국인들의 거주지로 불리는 차이나타운은 이미 서울 구로, 경기 안산, 인천, 제주 등에 국한되지 않으며, 전국 요소요소로 확산하고 있다.


국내 언론에 따르면 최 지사는 2019년 12월 중국 인민일보 인민망과의 인터뷰에서 강원도에 들어설 한중문화타운에 대해 “차이나타운은 이미 세계 여러 곳에 많이 있지만, 중국 문화를 인위적이고 고급스럽게 집약적으로 모아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복합문화타운은 최초”라고 밝혔다.


당시 최 지사는 한중문화타운 건설을 ‘일대일로(중공의 영토·해양 확장 정책)’로 표현하기도 했다.


최 지사는 지난 14일 강원도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자본 투자 유치 등 중국 사업을 활성화하다가 이제 와서 반대하는 것은 바로 잡아야 한다”며, “청원 반대 서명이 50만명이 아니라 100만명을 넘어도 이는 가짜뉴스에 근거한 내용이다. 잘못된 내용을 바로잡겠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틀 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차이나타운 건설을 반대하며 ‘목적이 거주이든 사업이든 중국인이 모여 있으면 차이나타운 아니냐’는 국민들의 지적에, “지나친 것 같다. 거기(청원) 기재된 내용 대부분이 가짜뉴스”라며, “정확하게 말씀드리자면 중국인 관광객들이 와서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 콘텐츠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최 지사는 또 중국의 문화 침탈과 춘천의 중도선사유적지가 훼손될 것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과잉 논리”, “황당한 가짜 뉴스”라고 주장했다.


신동북공정 우려를 외면한 최 지사의 친중 행보에 대해, 그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까지 올라왔다.


지난 15일 시작된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합니다’ 청원은 25일 현재 61,484명의 동의를 얻었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57 中 우한연구소... 코로나19 자연발생 주장 위해 논문 조작
미디어뉴스팀
21-06-01
4056 中 로켓 통제불능... 국제 ‘책임기준’ 미달
김주혁 기자
21-05-28
4055 中 풀 뜯던 소들 날벼락... 낙뢰로 42마리 즉사
권성민 기자
21-05-27
4054 中, 홍콩 교과서 개정... 자유 사상 말살 위해 역사 왜곡
한지연 기자
21-05-25
4053 中 간쑤성 산악마라톤... 악천후 속 강행으로 21명 사망
도현준 기자
21-05-24
4052 이틀 간격으로 흔들린 中 선전 75층 건물... 설계 도면 없..
강주연 기자
21-05-22
4051 中 “알몸 김치 논란에도 韓 수출 급증”
디지털뉴스팀
21-05-19
4050 中 해양 장악 혈안... "우리 허락 없인 동·남중국해 통과..
김주혁 기자
21-05-13
4049 추락 중인 中 로켓 잔해... 정보 비공개로 추락 위치·시..
강주연 기자
21-05-08
4048 시진핑, 세계 인터넷 장악 추진 중... “美 대체할 것”
김주혁 기자
21-05-07
글쓰기
387,794,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