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지미 라이 변호팀, UN에 조사 촉구... “홍콩 당국의 주장은 법적 괴롭힘”

디지털뉴스팀  |  2022-04-13
인쇄하기-새창

[SOH] 홍콩의 탄압으로 수감 중인 ‘빈과일보(蘋果日報)’ 창업자 지미 라이(黎智英·74)의 영국 변호인들이 유엔(UN)에 그의 투옥과 여러 혐의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11일 외신에 따르면, 영국 다우티스트리트챔버스 소속 라이의 변호팀은 이메일을 통해 “의견과 표현의 자유, 반테러와 인권, 평화적인 집회와 결사의 자유에 대한 권리, 인권 옹호자들을 위해 유엔 특별보고관에게 항소했다”며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라이는 홍콩에서 언론의 자유, 민주주의, 법치를 옹호하고 공개적으로 발언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여생을 감옥에서 보낼 위험에 직면해 있다”며, 홍콩 당국이 주장하는 그의 혐의들은 ‘법적인 괴롭힘’이라고 호소했다.


지미 라이는 2019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 이후 사실상 모든 정치적 비판에 대한 홍콩의 탄압으로 체포된 가장 저명한 활동가 중 한 명이다.


그는 홍콩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비롯해 4가지 혐의로 기소됐으며, 징역 20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26년의 역사의 빈과일보도 홍콩 당국의 압수수색과 자산 동결 등 압박으로 지난해 6월 폐간됐다. 


한편, 라이의 아들 세바스티안 라이 역시 유엔 특별보고관에게 홍콩 주민들에 대한 중국과 홍콩 당국의 행동을 조사해줄 것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미디어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173 홍콩 언론자유지수 추락... 80위→148위
강주연 기자
22-05-05
4172 봉쇄 중인 상하이 아파트서 한국인 男 사망
디지털뉴스팀
22-05-04
4171 티베트 인권단체 “中 탄압, 우리의 근본 없애려는 것”
디지털뉴스팀
22-05-02
4170 美 어린이 잡지에 동북공정 지도 수록
디지털뉴스팀
22-04-26
4169 中, 해외서도 위구르 탄압... 일부 국가, 위구르인 송환....
디지털뉴스팀
22-04-26
4168 中 전염병 전문가, 방역 정책 지적... “제로 코로나로 ....
한상진 기자
22-04-21
4167 中 동방항공, 추락 여객기 기종 운항 재개... 사고 원인....
디지털뉴스팀
22-04-19
4166 홍콩, 반려동물 폐사 명령 불복종 시 실형 부과
디지털뉴스팀
22-04-15
4165 지미 라이 변호팀, UN에 조사 촉구... “홍콩 당국의 주....
디지털뉴스팀
22-04-13
4164 허난성, 파룬궁 수련자에 ‘감시장치’ 부착
한지연 기자
22-04-11
글쓰기
405,495,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