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디지털 검열 수출 박차... 전 세계 감시화?

구본석 기자  |  2019-08-28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중국이 자국에 대한 인터넷 검열과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검열 서비스 수출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전 세계 감시화’를 꾀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생방송 플랫폼 기업 YY 사의 자회사인 비고(BIGO) 사는 지난 2017년부터 인도네시아 통신정보기술부(KOMINFO)와 협력 관계를 맺고 인공지능(AI) 기반 검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음란물, 사기, 도박, 테러 등 '부정적 콘텐츠'를 자국민이 이용하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와 모바일 메신저 등의 탐지와 차단에 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비고 사는 “AI 기술을 활용한 이미지 분석으로 음란물, 폭력, 테러 등과 관련된 정보를 99%의 정확도로 걸러낸다”며 “콘텐츠 분석 작업에는 AI는 물론 세계 각국에 있는 2천여 명의 직원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전 세계 각국은 최근 들어 중국을 롤 모델 삼아 자국의 정보통신 정책을 수정하고 있다.


미국의 국제인권감시단체 프리덤하우스가 발간한 ‘2018 인터넷 자유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65개국 중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 싱가포르 등을 포함한 18개국이 중국으로부터 지능형 감시 시스템과 안면 인식 기술 등을 받았다.


인도와 수단, 베네수엘라 등 36개국은 중국 정부로부터 뉴미디어 및 정보 관리 정책을 전수받았다. 


중국은 러시아의 인터넷 통제망 구축에도 도움을 준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 세계 인터넷과 분리된 러시아 독자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는 새로운 법안에 서명했다.


SCMP는 중국은 인터넷 검열 기술을 전 세계에 수출하며 자국의 내부망 접근도 정당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이클 아브라모비치 프리덤하우스 대표는 “인터넷에 대한 통제, 검열, 감시를 골자로 한 중국의 디지털 검열 시스템이 각국으로 수출되고 있다”며, 각국에 대한 중국의 정보 조작 및 탈취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922 충의명장(忠義名將) 악비
하지성 기자
19-10-16
3921 習 사상 앱 ‘학습강국’서 백도어 발견
디지털 뉴스팀
19-10-15
3920 홍콩 12개 대학, 복면금지법 실시에 성명… “자유 아니면..
김주혁 기자
19-10-09
3919 홍콩 경제, 시위 장기화로 총체적 난국
한지연 기자
19-10-07
3918 인과응보로 요절한 '이소룡 父子'
편집부
19-10-07
3917 적자에 시달려 온 중국판 구글, 바이두... 브라우저 서비..
김주혁 기자
19-10-03
3916 홍콩 경찰, 10대 시위자에게 실탄 발사
권민호 기자
19-10-02
3915 ‘통제’의 달인 中... 건국절 ‘푸른 하늘 만들기’ 실패..
한지연 기자
19-10-01
3914 홍콩 시위대 “국경절은 잔칫날 아닌 ‘애도의 날’”.....
한지연 기자
19-09-26
3913 전 세계 10대 최고 인기 앱 ‘틱톡’... 中 당국 잣대로..
디지털 뉴스팀
19-09-23
글쓰기
343,834,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