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시위 소통 채널 '텔레그램'... ”이용자 보호 위에 기능 업데이트하겠다“

박정진 기자  |  2019-09-04
인쇄하기-새창



▲ [사진=텔레그램 홈페이지 캡처]


[SOH] 홍콩 민주화 시위의 ‘소통 채널’인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이 중국 공안당국의 홍콩 시위자 신원 추적에 활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회사 측이 업데이트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텔레그램은 이용자 전화번호가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문제점을 확인하고 중국 당국의 추적으로부터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업데이트를 하겠다고 밝혔다.


텔레그램의 입장은 이 앱을 사용 중인 홍콩 시위대들의 일부 개인정보가 중국 당국에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에서 나온 것이다.


홍콩 시위 참가자들은 텔레그램을 통해 시위 계획을 전달받고 관련 정보를 공유해 왔다. 이 앱은 보안성이 뛰어나 각국에서 정부의 모바일 통제를 피하기 원하는 이용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이 앱은 홍콩 시위자들에게도 시위 계획이나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등의 소통 채널로 활용되고 있다. 텔레그램에는 시위에 참여하는 홍콩 시민들이 100개 이상의 그룹을 만들어 대화 중이다.


하지만 최근 홍콩의 엔지니어들이 일부 개인정보가 노출될 수 있다는 문제점을 발견했다.


텔레그램은 전화번호를 업로드함으로써 다른 이용자를 검색하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새 이용자가 이 기능을 활용하면 자신의 휴대전화 연락처에 있는 사람들의 텔레그램 사용 여부를 금방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텔레그램은 이러한 전화번호와 그룹 채팅방에 있는 이용자 이름(필명)을 자동으로 연결해준다.


따라서 중국 당국이 시위자를 추적하기 위해 수만 개의 전화번호를 등록하고 텔레그램에 가입해 홍콩 시위 그룹 채팅에 참여하면, 일치하는 번호가 있을 경우 시위자의 전화번호를 확인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로이터는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텔레그램 측도 이러한 지적과 관련해 중국 당국이 시위자들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대량의 전화번호를 업로드했음을 시사하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다만 해당 작업을 통해 시위자들의 신원을 성공적으로 확인했는지 여부는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 측은 중국 당국의 추적으로부터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 수일 내로 이용자와 전화번호를 자동적으로 매칭하지 못하게 하는 옵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922 충의명장(忠義名將) 악비
하지성 기자
19-10-16
3921 習 사상 앱 ‘학습강국’서 백도어 발견
디지털 뉴스팀
19-10-15
3920 홍콩 12개 대학, 복면금지법 실시에 성명… “자유 아니면..
김주혁 기자
19-10-09
3919 홍콩 경제, 시위 장기화로 총체적 난국
한지연 기자
19-10-07
3918 인과응보로 요절한 '이소룡 父子'
편집부
19-10-07
3917 적자에 시달려 온 중국판 구글, 바이두... 브라우저 서비..
김주혁 기자
19-10-03
3916 홍콩 경찰, 10대 시위자에게 실탄 발사
권민호 기자
19-10-02
3915 ‘통제’의 달인 中... 건국절 ‘푸른 하늘 만들기’ 실패..
한지연 기자
19-10-01
3914 홍콩 시위대 “국경절은 잔칫날 아닌 ‘애도의 날’”.....
한지연 기자
19-09-26
3913 전 세계 10대 최고 인기 앱 ‘틱톡’... 中 당국 잣대로..
디지털 뉴스팀
19-09-23
글쓰기
343,834,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