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간쑤성 산악마라톤... 악천후 속 강행으로 21명 사망

도현준 기자  |  2021-05-24
인쇄하기-새창



▲ 中 간쑤성 바이인시 황허스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에서 악천후 예보에도 산악마라톤이 강행돼 참가자 수십명이 목숨을 잃었다.


펑파이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22일 오전 간쑤성 바이인시 징타이의  공원에서 100㎞ 산악마라톤 대회가 열렸지만 우박과 폭우, 강풍 등의 악천후로 최소 21명의 참가자가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희생자들은 대부분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가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이날 날씨는 대회 시작 당시 이미 이상조짐이 나타났다. 그러다가 오후 1시경 고지대의 20∼31㎞ 구간에서 우박과 함께 폭우가 쏟아지고 강풍마저 몰아쳐 가뜩이나 고산 지대의 낮은 기온은 급강하했고 많은 참가자들이 신체상의 불편과 저체온증을 겪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72명이 참가했고 이중 151명이 구조됐다. 8명은 경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참사는 악천후 예보에도 대회를 강행한 데다 실제로 우박까지 동반한 비바람이 몰아치는데도 신속하게 경기를 중단시키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간쑤성 기상국은 대회 전날인 21일, “21~22일 간쑤성에 강풍과 강우, 기온 하강이 예상된다”면서 “폭우와 우박, 천둥번개, 강풍 등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간쑤성 기상국은 또 날씨가 급변하기 1시간 전에 기온 하강과 강풍을 다시 예보하기도 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주최 측이 경기를 빨리 중단시켰더라면 이번 참사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회는 사고 발생 후 뒤늦게 중단됐다.


이번 대회 코스의 난도는 통상 대회보다 높지 않은 편이었고, 완주할 경우 1600위안(약 28만원)의 현금을 격려금으로 받을 수 있어 참가자가 비교적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최 측인 바이인시 시장은 이번 사고에 대해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간쑤성 당국은 이번 사고에 대해 조사에 나섰으며, 황허스린 공원은 이날부터 당분간 폐쇄됐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73 中 유전자 분석 업체... 해외 임산부 DNA 수집
디지털뉴스팀
21-07-13
4072 건조한 베이징 기상 이변?... 강풍과 폭우로 도시 마비
권성민 기자
21-07-12
4071 [영상] 기상이변 속출 하는 中... ‘으스스한 먹구름’ 하..
한지연 기자
21-07-10
4070 전 세계 탈당 지원 센터... “‘中共 종식‘ 서명 캠페인..
김주혁 기자
21-07-09
4069 탈 많은 中 백신... 접종 후에도 감염 수두룩
디지털뉴스팀
21-07-03
4068 中, 홍콩에 간체자·푸퉁화 보급 박차
디지털뉴스팀
21-07-01
4067 홍콩보안법 압박에 신문 폐간, 야당 해체
이연화 기자
21-06-28
4066 中軍 수컷 쥐 임신·출산 실험... 동물보호 단체 “사악한..
강주연 기자
21-06-26
4065 빈과일보 폐간 선언... 臺 “홍콩 언론·출판 자유 종언”
도현준 기자
21-06-24
4064 언론 탄압 표적된 빈과일보... 시민들 폭풍 구매로 정부에..
이연화 기자
21-06-19
글쓰기
390,339,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