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연구진 "코로나 회복 환자 절반... 후유증 여전"

디지털뉴스팀  |  2021-08-27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우한폐렴(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환자의 약 절반이 1년 후에도 여전히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중일우호병원 연구진은 전날 발간된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 최신 호를 통해 이러한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는 코로나19가 가장 먼저 보고된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 회복 환자 1천27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발병 12개월 후 건강 상태 조사’에 대한 것이다.


연구에 참여한 이들은 지난해 1~5월 우한의 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사람들로 평균 연령은 59세이다.


조사 결과 환자 중 20%는 가장 흔한 후유증인 △피로감이나 근육 약화 △17%는 수면 장애 △11%는 탈모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진은 지난 1월에도 우한 코로나19 회복 환자 1천700여명을 대상으로 ‘발병 6개월 후 후유증’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결과에 따르면 76%의 환자에게서 최소 1가지의 후유증이 발견됐다.


연구진은 “발병 12개월이 지나자 6개월에 비해 후유증에 시달리는 환자가 감소했고 코로나19에 걸리기 전 일을 했던 환자의 88%가 복직했다”면서도 “그러나 전반적으로 볼 때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사람보다 여전히 덜 건강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환자 10명 중 3명은 여전히 숨이 차고, 심지어 6개월 전보다 불안과 우울감을 호소하는 이는 약간 증가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불안과 우울감 같은 정신적 증상이 6개월 전보다 늘어난 데 대해서는 아직 완전히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이는 면역 반응에 따른 것일 수도 있고 사회적 접촉 감소나 외로움, 실직 등과 관련된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대부분의 환자는 잘 회복했지만 병원에 입원하는 동안 심하게 앓았던 일부 환자에게서 건강 이상이 계속돼 회복까지 1년 이상이 걸릴 수 있다”며, “이는 코로나 이후 의료 서비스 정책에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186 中, 위구르족 탄압 내부 자료 폭로... “교육센터 아닌 ....
이연화 기자
22-05-30
4185 천주교 홍콩교구... 탄압 압력, 6·4 톈안먼 추모 미사 ....
디지털뉴스팀
22-05-24
4184 中 동방항공 여객기 사고 美 조사팀... “고의 추락 가능”..
하지성 기자
22-05-23
4183 中 쇄국으로 부족했나?... 모바일 국제 통화 기능도 차단
디지털뉴스팀
22-05-22
4182 이상한 제로코로나... 해외 입국 기준 완화?
한지연 기자
22-05-21
4181 中軍, 신장서 美·대만 기지 공격 훈련
디지털뉴스팀
22-05-18
4180 베이징대... 코로나 통제 반대 시위 [영상]
하지성 기자
22-05-17
4179 中, 코로나19로 내년 AFC 아시안컵 개최 포기
강주연 기자
22-05-16
4178 베이징, 코로나 통제 지역 교통수단 올스톱... 출근족 ....
디지털뉴스팀
22-05-14
4177 홍콩, 90세 추기경 등 반중 인사 4명 체포... 존 리 효과?
박정진 기자
22-05-14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644,210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