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틱톡, ‘시리아 난민 영상’으로 장사? ... 기부금 70%, 수수료로 착취

강주연 기자  |  2022-10-21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이 시리아 난민을 이용해 모금 영상으로 부당한 이익을 얻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틱톡은 시리아 난민들이 영상을 통해 모금한 기부금을 수수료 등 명목으로 최대 약 70%까지 가져가고 있다. 

난민들은 매일 텐트 바닥에 앉아 수 시간동안 시청자들에게 ‘좋아요’나 ‘공유’ 또는 ‘선물하기’를 부탁하는 간단한 영어를 반복한다. 

이들이 요구하는 선물은 가상의 '디지털 상품'으로, 차후 현금으로 인출할 수 있다. 금액은 몇 센트짜리부터 최대 500달러(약 71만 원) 상당까지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BBC가 시리아 캠프에서 라이브 방송을 하는 계정 300개 이상을 추적한 결과, 동영상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많게는 시간 당 1천 달러(약 140만 원)까지 모금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BBC는 “시리아 남서부 지역 난민캠프를 취재한 결과, 이런 영상은 전문 브로커가 개입됐다.”고 전했다. 

브로커가 난민들에게 모금 방송을 위한 전화기와 영상 장비 등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수익의 35%를 수수료로 가져가는 방식이다.

한 중개인은 BBC에 “틱톡 중국 본사와 중동의 틱톡 계열사와 일한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이들 회사는 난민들의 틱톡 계정에 대한 엑세스 권한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들 회사는 틱톡의 △신규 콘텐츠 크리에이터 모집 △사용자들의 앱 이용 시간 확대 등 글로벌 전략 업무도 진행하고 있다.  

틱톡의 이러한 행태로 난민들이 실제로 받는 기부금은 매우 열악할 것으로 추정된다. 

수익금의 70%를 틱톡이 '수수료'로 가져가는데다 중개인 수수료(35%)와 현금 환전 수수료(10%)까지 제해야 하기 때문이다.


강주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235 中 이중적 ‘신앙 자유’... 법으론 인정 실제론 탄압
디지털뉴스팀
23-02-08
4234 中 인구 1년새 85만명↓
디지털뉴스팀
23-01-17
4233 대만, 군복무 4개월→1년 연장... “中 위협 대응”
이연화 기자
23-01-17
4232 中, WHO "사망자 축소“ 지적에 ”통계보다 치료가 중요“
한지연 기자
23-01-13
4231 웨이보, 코로나 정책 비판 계정 1120개 정지
디지털뉴스팀
23-01-09
4230 中 난방업체, 경영난 이유로 -20도에 공급 중단
디지털뉴스팀
23-01-05
4229 中 안면인식 장비 업체... 공안에 ‘시위 경보’ 소프트웨....
디지털뉴스팀
23-01-04
4228 동남아, 中 인신매매 조직 기승... 가짜 구인광고 → 감....
디지털뉴스팀
23-01-02
4227 中, 코로나 심각한데... 자국민 해외 출국 허용
디지털뉴스팀
22-12-31
4226 구글, 홍콩 ‘국가 변경’ 요구 거절... "사용자 선호도 ....
도현준 기자
22-12-30
글쓰기
408,171,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