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공 나팔수 OUT"... 시민단체·미디어 ‘인민망 한국지사 폐쇄 + 주옥파 추방’ 촉구

디지털뉴스팀  |  2023-01-17
인쇄하기-새창

[SOH] 최근 중국 비밀경찰서 거점으로 지목된 서울 송파구 중식당 ‘동방명주(東方明珠·대표 왕해군)’ 사건으로 중공의 국내 침투 공작에 대한 경계가 커지는 가운데, 인민망 한국지사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지난 1월 11일 ‘CCP(중국 공산당) 아웃’, ‘공자학원 실체알리기 운동본부’를 비롯해 ‘파이낸스투데이’, ‘데이너김TV’, ‘글로벌디펜스뉴스’ 등 반공(反共) 시민단체와 언론사, 유튜버들은 인민망이 입주한 서울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공산당 나팔수 인민망을 폐쇄하고 주옥파를 추방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비밀경찰서와 인민망은 중공이 대한민국을 속국으로 만들기 위해 펼치는 다양한 공작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며, “통일전선 공작거점인 공자학원도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국내에서는 동방명주 대표 왕해군(王海軍·왕하이쥔)이 한국 내 ‘중국 비밀경찰서’를 운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국민적 분노가 확산하고 있다. 

단체는 “중공은 국제법을 무시하고 비밀경찰서를 운영하며 우리 주권을 유린했다”면서 “식당으로 가장해 중국인들을 감시·송환하는 한편, 대한민국 언론과 정치인들을 포섭하기 위한 통일전선공작의 거점으로 삼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중공 인민망도 무려 10년이 넘게 우리나라에서 친중 세력 구축을 위해 전국을 누비며 다양한 정치 활동을 펼쳤다”고 지적했다.

인민망은 중국공산당의 이념과 정책을 선전하는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웹사이트, 온라인판 인민일보다. 2011년 9월에 한국어판을 개통하고, 같은 해 11월 한국에 자회사 피플닷컴 코리아를 설립했다.

단체에 따르면 인민망은 우리나라에서 아무런 제약 없이 중공의 선전을 하고 있지만 우리 언론사는 중국에서 철저한 감시하에 받아쓰기 취재만 허용된 상황이다.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주옥파의 국내 활동에 대해서도 다음과 같이 폭로했다.

“우리는 특별히 인민망 대표 주옥파의 정체를 주목한다. 그는 2011년 부임한 이래 그야말로 ‘눈부신 활약상’을 보여주었다. 서울시, 강원도, 전라남도 등 광역시·도와 성남시, 군산시 등 시·군·구를 샅샅이 훑으며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명예시민증을 챙겼다. 전 국민의 반대로 무산된 강원도 차이나타운의 배후에도 주옥파가 있었다.”

단체는 또 인민망이 차이나타운 논란에 대해 보도한 국내 언론사들을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해 언론 주권을 위협한 데 대해서도 지적했다.

“(강원도 차이나타운에 대한 보도는) 우리 국민과 언론은 정당한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통일전선공작을 펼치는 간첩의 행태를 보고 간첩이라 부른 것인데 인민망과 주옥파는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우리 언론사들을 상대로 손해배상과 형사처벌을 요구하는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단체는 “주옥파는 간첩”이라고 강조했다. 그 근거로 “주옥파가 소속된 인민일보 스스로 ‘중국공산당의 정책과 이념을 전파・홍보・선전하는 공산당 기관지’라고 밝히고 있다”며 “중국 공산당의 핵심 조직이 통일전선공작부다. 주옥파는 중국 공산당을 위해 대한민국에서 통일전선공작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단체는 “중국은 공산당이 입법·사법·행정 위에 군림하며, 허울뿐인 법률을 가지고 밥 먹듯이 인권을 유린하는 나라”라며 “그런 나라가 대한민국의 법률로, 대한민국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소송전을 벌이는 것은 가소로운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공과의 현안에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한 문재인 전 정권의 행보도 인민망과 주옥파의 망동에 힘을 실었을 것으로 보인다.

단체는 검찰과 법원을 향해 “중국 공산당의 정체와 그들의 공작을 직시하고, 자유대한민국의 사법제도를 동원해서 우리 언론을, 우리 정신을, 우리 자유를 억압하려는 뻔뻔한 작태에 대해 정의의 철퇴를 가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행사에서 “중국 공산당의 통일전선공작을 분쇄하라” “비밀경찰서와 공자학원을 폐쇄하라” “인민망과 신화망을 추방하라” “왕해군과 주옥파를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중공의 협박에 굴하지 않고 계속 싸울 것을 다짐했다. 

/ 에포크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0 공산당에 대한 9가지 평론 【제7평】 中共의 살인 역사
미디어뉴스팀
23-03-16
49 佛 군사전략연구소... 中 전방위적 해외 침투 공개
디지털뉴스팀
23-03-15
48 선진국 ‘中 트로이목마’ 퇴출 중
디지털뉴스팀
23-02-27
47 [독일 공자학원 실태⑭] 학원장, 중공의 ‘신앙인 박해’ ....
디지털뉴스팀
23-02-21
46 비밀경찰서 아니라는 동방명주 업주... 인터뷰선 “中 국....
디지털뉴스팀
23-02-14
45 [이슈 TV] 공자 대신 마오쩌둥... 노골적인 공자학원의 ....
미디어뉴스팀
23-02-12
44 '동방명주'가 中 비밀경찰서로 지목되는 충분한 이유
미디어뉴스팀
23-02-09
43 '강원 차이나타운' 논란으로 폭로된 中共의 對韓 공작
미디어뉴스팀
23-02-05
42 공산당에 대한 9가지 평론 【제6평】 중공의 민족문화 ....
미디어뉴스팀
23-02-04
41 [독일 공자학원 실태⑬] 대학 2곳, 공자학원과 협력 중단
디지털뉴스팀
23-01-31
12345
글쓰기
410,289,025